방송

스타투데이

'넷플릭스行' 김태호 PD "'먹보와 털보', MBC와의 마지막 뜨거운 기억"

박세연 입력 2021. 12. 08. 12:1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먹보와 털보'. 제공|넷플릭스
'먹보와 털보' 김태호 PD가 MBC 외부 플랫폼을 통해 처음으로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8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먹보와 털보'(연출 김태호 장우성 이주원)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먹보와 털보'는 의외의 찐친인 '먹보' 비(정지훈)와 '털보' 노홍철이 전국을 누비며 각양각색 다양한 여행의 재미를 선보이는 릴랙스한 풀코스 여행 버라이어티다. MBC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등을 연출한 김태호 PD와 장우성, 이주원 PD가 함께 연출을 맡았다.

올 연말을 끝으로 MBC 퇴사를 선언한 김태호 PD는 "이게 넷플릭스에서의 첫 작품이라기보다는 20년 다닌 사랑하는 MBC와 넷플릭스와 함께 하는 마지막이 될 것 같아서, 넷플릭스 첫 작품이기도 하지만 MBC에서의 뜨거운 기억을 남긴 작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PD는 "MBC 내 새로운 미디어에 대해 궁금해하신 분들이 함께 한 프로그램이 '먹보와 털보'"라며 "다른 환경에서 새로운 걸 시도한다기 보다는 서로의 컨디션을 체크하고 존중하는 것으로 봤다. MBC 내부에서도 글로벌 스탠다드의 맛을 보게 된 건 상당히 큰 수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프리랜서 연출가로서 향후 넷플릭스와 계속될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에둘러 언급했다. 그는 "퇴사 후 넷플릭스와 하고 싶은 건 이제 시작이다. 하고 싶은 게 몇 개 있긴 하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넷플릭스 작업은 기존 작업과 어떤 차이가 있었을까. 김PD는 "넷플릭스와 함께 하면서 회의실, 편집실 분위기가 이렇게 좋을 수 있나 하는 생각을 하며 작업했다. 우리가 매 주 콘텐츠를 만들어 선보이다 보니 서로 대화도 많이 나누지 못하고 만들었구나 싶더라. 상당히 나도 처음 보는 광경들을 봤다"고 말했다.

이주원 PD는 "매 주 제작하다 통으로 제작을 한 번 해보니 출연자 형님들, 작가님들, 스태프 모두가 형동생이 되며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장우성 PD는 "훨씬 꼼꼼하고 높은 기준에 맞춰야 한다는 부담이 사실 있었는데, 하다 보니 이런 스탠다드가 왜 정립됐는지 알겠더라. 우리도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가면서 어디에 내놔도 190개국에서 와 할만한 프로그램을 만들어보자는 동기가 점점 세게 부여됐다"고 말했다.

'먹보와 털보'는 오는 11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공개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