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스걸파' 모니카, '프라우드먼 함지 제자' 브랜뉴차일드 무대에 '눈물'

손진아 입력 2021. 12. 07. 22:4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걸파’ 모니카가 프라우드먼 함지의 제자인 브랜뉴차일드 무대에 눈물을 흘렸다.

7일 오후 방송된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2회에는 1차 오디션인 크루 선발전이 펼쳐졌다.

이날 다인원이 강점인 브랜뉴차일드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프라우드먼의 함지 제자였다.

‘스걸파’ 모니카가 프라우드먼 함지의 제자인 브랜뉴차일드 무대에 눈물을 흘렸다. 사진=방송 캡처
비와이의 ‘가라사대’에 맞춰 완벽한 합의 퍼포먼슬르 선보인 브랜뉴차일드는 마스터에게 ‘올인’을 받았다.

여진은 “완벽한데?”라며 감탄했고, 피넛은 “완전 소름끼쳤어”라며 열광했다.

모니카는 “진짜 감동적이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그는 “우리 함지가 정말 눈에 띄지 않는 친구여서 항상 미안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렇게 멋진 팀을 만들고 있었다는게 너무 감동적이다. 좋은 선생님을 두고 계셨다. 너무 잘했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