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빨강구두' 선우재덕, 소이현=친딸 알았다 "내 딸을 살해하려 했어" 후회[종합]

이혜미 입력 2021. 12. 07. 20:2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선우재덕이 소이현의 진실에 경악했다.

7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젬마(소이현 분)가 친딸임을 알고 울부짖는 혁상(선우재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젬마를 잡을 덫을 놓은 혁상은 여전히 넋을 놓은 혜빈(정유민 분)에게 “내 딸 아프게 한 사람 가만 안 둘 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혜빈은 “왜? 김젬마 잘못인가? 내 잘못이지. 김젬마, 내 언니야. 엄마가 낳았잖아”라고 반박했으나 혁상은 “네 언니 아니야. 아무것도 아니야”라며 이를 갈았다.

나아가 희경(최명길 분)을 만난 혁상은 “김젬마 그 자리에서 끌어내릴 거야. 두 번 다시 우리 앞에 나타나지 못하게 할 거야. 당신 그 지독하고 끈질긴 김젬마 상대할 필요 없어. 내가 영원히 없앨 테니까”라고 자신했다.

쓸데없는 소리 말라는 희경의 만류엔 “왜? 이제 와서 갑자기 잊었던 모성이 샘솟았나? 당신은 당신밖에 모르는 여잔 줄 알았는데. 그동안 왜 참았는지 알아? 당신이 낳은 딸이기 때문이야. 하지만 더는 못 참아”라고 일축했다.

한편 도청을 통해 젬마가 위기에 처했음을 알게 된 주형(황동주 분)은 희경을 찾아 “아버지가 딸을 살해하게 둘 겁니까? 김젬마, 아버지 딸이잖아요. 지금 아버지가 김젬마 살해하려고 데려갔어요. 김젬마도 위험하고 아버지도 씻을 수 없는 죄를 짓게 돼요”라며 도움을 청했다.

그러나 혜빈이 그랬듯 넋을 놓은 희경은 “그냥 겁만 준다고 했어”라며 책임을 회피했고, 분노한 주형은 “아니요. 살해할 거예요. 제발 내 말 들어요”라고 소리쳤다.

그 시각 혁상은 장정들을 이끌고 젬마를 공격했다. “이 살인자, 권혁상 가만 안 둘 거야”라는 젬마의 저항에도 그는 “더 소리 질러봐. 누가 듣는지 한 번 볼까?”라 이죽거리곤 기어이 칼로 젬마를 찔렀다.

그제야 혁상은 “김젬마 당신 딸이야. 그때 당신이 본 유전자 검사 결과 혜빈이 아니라 젬마였어. 당신이 김젬마 아버지라고요”라는 전화로 진실을 알렸다. 이에 혁상은 쓰러진 젬마 앞에 주저앉아선 “안 돼”라고 절규했다.

이어 젬마를 병원에 데려가 수혈까지 마친 혁상은 희경에게 “왜 속였어? 김젬마가 내 딸이라는 거 왜 속였어? 내가 내 손으로 내 딸을 살해하려고 했어. 내 피 받고 태어난 내 딸을”이라며 분노했다.

이 와중에도 희경은 “내 탓 아니야. 당신이 날 버리지만 않았어도”라며 책임을 전가하곤 “당신을 너무 사랑했어. 내 아이들보다 내 자신보다 더. 사랑이 덧 없다는 걸 깨달았을 땐 이미 지옥에 빠진 뒤였어. 당신을 사랑하면서도 증오해”라고 소리쳤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빨강구두’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