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경제TV

"남편은 '폐암 공갈범'"..여에스더 막말 무엇?

조시형 입력 2021. 12. 06. 22:3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조시형 기자]

여에스더가 자신의 남편 홍혜걸이 ‘폐암 공갈범’이라고 폭로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는 의학 기자 홍혜걸과 의사 여에스더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홍혜걸은 두 사람이 각집 생활을 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면서 “집사람도 의사지만 지병이 많다. 뇌동맥류도 있고, 천식도 있고, 우울증도 있다. 나도 디스크, 결핵, 폐암 직전의 간유리음영이라는 이상한 거까지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여에스더는 “잠깐 여기서 심각하게 생각하지 마라. 내 남편 폐암 공갈범이다. 폐암이 아닌데 자꾸 폐암이라고 하는 공갈범이다”라고 말해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홍혜걸은 “내가 건강검진을 하다가 폐에서 이상한 게 나왔다. 그게 간유리음영이라고 뿌연 회색빛 음영이 CT에 나온 거다. 나는 그게 2센티 정도 되니까 큰 편이다. 이걸 떼보면 거의 90프로 이상 암세포가 있는 거다”라며, “그런데 이게 암이 되지 않고 얌전히 가만히 있는 경우도 있다. 내가 2~3년째 그 상태다. 내가 이걸 SNS에 올렸더니 포털 메인에 내가 암에 걸렸다고 떴다. 그래서 국민적인 관종으로 욕을 먹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홍혜걸은 “나도 제주도에 내려와서 수양을 하는 것 같다. 강아지 데리고 편하게 살면서 몸이 조금씩 좋아지는 것 같다. 얻는 게 있다”라고 털어놨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