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연모' 박은빈, 배수빈에 女 정체 탄로? "알아도 말 못할 것" 확신

이혜미 입력 2021. 12. 06. 22:0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빈이 배수빈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연모’에선 창운군(김서하 분)의 습격을 받는 이휘(박은빈 분)와 정지운(로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객들의 습격을 받은 이휘는 옷이 찢겨 정체가 탄로 날 상황에 놓였으나 정석조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이휘를 놀라게 한 건 문제의 자객이 창운군이었다는 것. “창운군 대감은 이미 돌아가신 분 아닙니까?”라며 경악하는 정지운에 이휘는 “일단 자객들에 대해선 우리만 알고 있는 걸로 합시다. 창운군 숙부가 벌인 일이라 했다간 아무도 믿는 사람이 없을 테니”라고 주문했다.

소식을 들은 김 상궁은 “내금위장이 어찌 거기에. 설마 전하에 대해 눈치를 채신 것은 아니겠지요?”라고 우려했다.

이에 이휘는 “그럴 리 없을 것이다. 아니, 서로 보았다 하더라도 함부로 말하지 못할 것이다. 내가 살아있는 것이 밝혀지면 그자의 위치 또한 보장하기 어려우니. 제 실수를 감추기 위해서라도 그럴 수 없을 것이야”라고 일축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연모’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