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전석호가 범인" 주지훈 전지현 대화, 진범이 들었다 '위기' (지리산)[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12. 06. 05:5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범이 주지훈과 전지현의 대화를 듣고 살인 장소와 시간을 바꾸었다.

12월 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 14회(극본 김은희/연출 이응복 박소현)에서 생령 강현조(주지훈 분)은 서이강(전지현 분)에게 경찰 김웅순(전석호 분)이 범인이라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생령 강현조는 서이강에게 “내일 도원계곡 절벽 위에 영상 카메라 좀 설치해 달라. 김경장님이 범인이다”고 부탁했다. 강현조는 또 살인을 예고하는 환영을 봤다고 말했고, 서이강은 정구영(오정세 분)과 박일해(조한철 분)에게 부탁해 카메라를 설치했다.

서이강은 자세한 설명은 피하며 “너희를 못 믿어서 그런 게 아니다. 누가 들어도 믿기 힘든 이야기라 말 못하는 거다”며 “카메라 설치하고 남아 있어줘. 누군가 죽기 전에 막아야 한다. 웅순이에게 이 이야기는 좀 비밀로 해 달라. 걔도 검은다리골 마을 출신이다”고 김웅순을 향한 의심을 드러냈다.

정구영과 박일해는 반신반의하며 카메라를 설치하고 돌아오다가 이미 살해된 조난자를 발견했고 서이강은 “장소와 시간이 바뀌었어. 대체 왜?”라며 의아해 했다. 동시에 서이강은 생령 강현조와 만난 모습이 찍힌 카메라 영상 속에서 자신들을 지켜보고 있던 누군가를 발견했다.

서이강은 “누군가 우리를 보고 있었어”라며 경악했다. 진범이 서이강과 강현조의 대화를 엿듣고 자신이 저지를 살인의 장소와 시간을 변경했던 것. 그 범인이 정말 강현조와 서이강의 예측대로 김웅순일지 호기심을 모았다. (사진=tvN ‘지리산’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