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사유리 "이무생 엄청 좋아해 사랑고백, 수상한 사람 오해받아"(슈돌)[결정적장면]

황혜진 입력 2021. 12. 06. 05:4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방송인 사유리가 배우 이무생에게 고백했다가 수상한 사람으로 오해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사유리는 12월 5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이무생 관련 비화를 공개했다.

사유리는 집으로 절친인 방송인 아비가일, 구잘을 초대해 촬영을 이어갔다. 세 사람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에 동반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사유리는 구잘, 아비가일에게 "한국에 잘생긴 멋있는 연예인들 있잖아. 이상형이 누구야?"라고 물었다. 아비가일은 "난 정우성. '미수다'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사랑하고 있다"고 답했다.

사유리는 "난 이무생 씨를 좋아한다. 엄청 팬이다. 근데 미용실에서 우연히 만났다"고 말했다.

아비가일은 "사랑 고백했냐"라고 물었다. 사유리는 "했다. 그래서 너무 좋아한다고, 팬이라고 했는데 수상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마스크 끼고 갑자기 가서 좋아한다고 하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사유리는 "매니저가 이렇게 했는데(막았는데) 내가 사유리라고 말하니까 둘 다 놀라더라. 그래서 내가 매니저한테 제대로 일하라고,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너무 멋있다. 너무 내 스타일이다"고 덧붙였다.

"언니는 여태까지 남자한테 고백도 이렇게 했을 것 같다"라는 말에 사유리는 "맞다. 난 사랑 편지부터 시작하지. 6페이지 쓴다"며 웃었다.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