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방탄소년단이 위대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이승록의 나침반]

입력 2021. 12. 06. 05:00

기사 도구 모음

"고맙습니다" 했더니 미국인 소녀가 "감사합니다" 했다.

여기에서 공연한 것도 놀라운데, 4일 동안 방탄소년단은 400억 가까이 벌었다.

다만 방탄소년단의 가장 큰 업적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이었다.

'아미'들에게 방탄소년단은 '사랑'이자 '삶'이었던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로스앤젤레스 이승록 기자] "고맙습니다" 했더니 미국인 소녀가 "감사합니다" 했다. "땡큐" 말고 "고맙습니다" 했는데, "감사합니다"가 돌아온 것이다.

LA 출장 일정에서 만난 '아미'들은 하나 같이 친절했다. 한국에서 온 기자라고 했더니 환영했다. 영어를 잘 못해서 미안하다고 했더니 괜찮다며 웃어줬다. '아미'들만 그러나 싶었는데, 할리우드 길거리에서 마주친 한 미국인은 "한국에서 왔다" 하니까 "BTS!" 하고 반색했다.

방탄소년단이 LA에서 2년 만의 오프라인 콘서트를 열었다. 공연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구장이었다. 여기에서 공연한 것도 놀라운데, 4일 동안 방탄소년단은 400억 가까이 벌었다. 티켓이 20만 장 넘게 팔렸다.

방탄소년단의 업적은 비현실적이라 꿈 같다. 불과 몇 년 전까진 상상조차 못했던 일들이다. 꿈의 차트 빌보드에서 1위를 한 게 수차례고, 아메리칸 어워드에선 대상을 받았다. 이젠 그래미 어워드에서 수상하느냐 마느냐를 논하고 있다. 빌보드고, 그래미다. 방탄소년단이 그 중심에 서있다.


다만 방탄소년단의 가장 큰 업적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이었다.

LA 한복판의 공연장에서 외국인 수만 명이 '봄날'의 한국어 가사를 떼창하는 걸 들으니, 그제야 방탄소년단이 지금 대체 무엇을 해내고 있는지 실감했다.

텍사스에서 18시간을 운전해 콘서트를 보러온 한 '아미' 팬은 "하루종일 일을 하고 집에 돌아와서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듣고, 방탄소년단의 영상을 보면 행복해지고, 안정감을 느끼고, 릴렉스 되는 기분"이라며 "방탄소년단 덕분에 내가 위로(혹은 위안)를 얻는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을 왜 좋아하는가?"란 질문에 대다수 '아미'들은 방탄소년단이 "행복"이라고 했다.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좋아하기도 할테고, 멤버들의 매력에 빠지기도 했겠으나, '아미'들은 방탄소년단이 "행복"이라고 했다.

단지 떼창을 하려고 한국어 가사를 외우는 게 아니었다. '아미'들에게 방탄소년단은 '사랑'이자 '삶'이었던 것이다. 방탄소년단의 노래에 더 깊이 공감하고, 방탄소년단의 말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 그들은 한국어를 배우고 있었다. '아미'들에겐 그게 '행복'이었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이 그 중심에 서있다. 빌보드도, 그래미도 아닌 '아미'들의 삶 중심에 서있다.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 수많은 이들의 삶을 행복과 사랑, 위로와 희망으로 바꾸고 있었다. 한국에서 온 일곱 명의 소년들이 해낸 일이다. 위대한 일이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