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배도환 "결혼 3일만에 각방→3개월 뒤 파혼..상처 컸다" ('미우새')

입력 2021. 12. 06. 00: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배도환이 과거 파경에 대해 언급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도환의 집에 방문한 임원희, 정석용, 윤기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도환은 간직하고 있던 사진과 본인 기사들을 공개하며 세 사람과 대화를 나눴다.

배도환은 "여기 있는 사람들의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기사"라며 '배도환 맞선 43번 만에 결혼'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임원희는 "이래서 3일 만에 (각방 쓰신 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앞서 배도환은 지난달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나는 결혼한 지 3일 만에 각방 쓰고, 3개월 만에 헤어졌다. 혼인신고도 안 했다. 나는 이혼이 아니고 파혼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배도환은 "그때 기사 제목이 뭔지 아냐 '우째 이런 일이… 배도환 파경'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상처가 컸다"고 말하며 씁쓸해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