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세 식구 다시 시작" 이일화, 전남편 이종원 유혹하나 (신사와 아가씨)[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12. 05. 06:02

기사 도구 모음

이일화가 전남편 이종원 유혹을 예고했다.

12월 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21회(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 애나킴(이일화 분)은 박수철(이종원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을 되찾을 작정했다.

딸 박단단은 친모 김지영에 대해 전혀 몰랐고, 박수철도 애나킴이 김지영이란 사실을 알아보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일화가 전남편 이종원 유혹을 예고했다.

12월 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21회(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 애나킴(이일화 분)은 박수철(이종원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을 되찾을 작정했다.

과거 애나킴(김지영)은 사실혼 관계 박수철과 딸 박단단을 낳은 후 두 사람을 내팽개치고 해외유학을 떠났고, 교통사고를 당해 수차례 성형수술을 하며 얼굴이 바뀌었다. 딸 박단단은 친모 김지영에 대해 전혀 몰랐고, 박수철도 애나킴이 김지영이란 사실을 알아보지 못했다.

그런 상황에서 애나킴은 남몰래 박수철 박단단 부녀를 도왔고, 박수철 박단단 부녀는 애나킴에게 고마운 마음을 품었다. 박단단은 이영국(지현우 분)의 집 입주 가정교사 계약이 끝나면 애나킴과 함께 미국에 가서 일할 계획까지 하며 영어 공부를 시작했다.

애나킴은 박단단의 영어공부를 칭찬하며 ‘미국 갈 때 수철씨도 같이 가는 거야. 우리 세 식구 다시 시작하는 거야. 미국에서’라고 속말했다. 이어 애나킴은 박수철에게 전화 걸어 “제가 강릉 출장 가는데 장거리 운전 부탁드려도 될까요? 장거리 운전은 무섭고 다른 기사님들은 불편해서요. 너무 어려운 부탁이죠?”라며 아르바이트를 제안했다.

박수철은 “아니다. 저 내일 시간 있다”며 선뜻 아르바이트 기회를 잡았다. 이후 이날방송말미 예고편을 통해서는 차연실(오현경 분)이 남편 박수철에게 “당신 어디야? 오늘 저녁 파티하자고 형님도 오시고 다들 모이기로 했다. 알바 아직 안 끝났어?”라고 전화로 묻는 모습에 더해 애나킴이 박수철을 붙잡는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사진=KBS 2TV ‘신사와 아가씨’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