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에 기습 입맞춤..뺨 맞았다

이이진 입력 2021. 12. 04. 20:06 수정 2021. 12. 04. 20:2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갑작스럽게 입을 맞춘 이영국의 뺨을 때렸다.

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21회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이 박단단(이세희)에게 입을 맞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단단은 발을 헛디뎠고, 이영국을 붙잡은 탓에 함께 넘어졌다. 이영국은 박단단을 바라보다 자신도 모르게 입을 맞췄고, 박단단은 이영국의 뺨을 때렸다.

박단단은 "무슨 짓을 하신 거예요?"라며 당황했고, 이영국은 "박 선생 누나 다칠까 봐 안 다치게 하려고 팔로 박 선생 누나 머리를 받친 것뿐이거든요"라며 변명했다.

박단단은 "지금 내 입술. 그거 했잖아요"라며 쏘아붙였고, 이영국은 "그게 그러니까 내가 박 선생 누나 구해주려고. 박 선생 누나 머리 다칠까 봐 이 손으로 머리 받치려고 하다가 반동으로 구르면서 입술끼리 부딪힌 거잖아요. 내가 뭘 어쨌다 그래요"라며 변명했다.

박단단은 "0.00001초 정도 나를 쳐다봤잖아요"라며 의아해했고, 이영국은 "뭐야? 내가 일부러 그랬다는 거야? 내가 여기서 미끄러질 때 내 허리를 확 끌어당긴 사람이 누구인데요. 설마 박 선생 누나가 일부러? 이런 상황 만들려고?"라며 주장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