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차승원 "유해진=내가 싫어하는 눈매, 속을 알 수 없어" 절친 디스(세리머니클럽)

이하나 입력 2021. 12. 04. 17:5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차승원이 절친 유해진을 디스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12월 4일 방송된 JTBC ‘세리머니클럽’에서는 게스트로 차승원이 출연했다.

모든 경기를 마친 후 김종국은 “다음에 유해진 형님과 같이 나오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차승원이 “같이 나오겠다”고 답하자, 박세리는 “너무 재밌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김종국은 “유해진 형님 나오면 우리가 회장님한테 돈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 이상형이 나오는데”라고 장난을 쳤다.

박세리는 “만약에 유해진 배우님 나오시면 총무님 뺄 거다. 이런 식으로 하면 빼 버릴 거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양세찬은 “안 돼. 삼각관계 가야 돼. 눈매는 셋이 다 닮았다”고 김종국, 박세리, 유해진을 비교했다.

그때 차승원은 “내가 싫어하는 눈매다. 속을 알수 없는 눈매. 나도 궁금하다. 그 사람이 어떻게 칠지. 한 번도 못 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종국은 “두 분 나오시면 라운딩 중간에 밥을 지어먹는 코너를 하자”라고 농담을 했다. 차승원은 “홀컵을 넓게 해서 나무를 넣어라”고 유쾌하게 받아쳤다. (사진=JTBC '세리머니클럽'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