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무도' 정실장, 트로트 걸그룹 제작자 된 근황 "박명수 있고 없고 하늘-우주 차이"

박수인 입력 2021. 12. 04. 11:19

기사 도구 모음

'무한도전' 정실장 정석권 근황이 공개됐다.

MBC '무한도전' 속 독침수거 장면으로 화제가 된 정실장은 "박명수가 던지는 걸 봤다. 보고 잡은 거다. 짜고 하진 않았다. 전진 셔틀콕 잡은 거랑 정형돈이 잡은 거, 다 박명수가 던진 거다. 희한하게 잘 던진 것 같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무한도전' 정실장 정석권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무한도전' 정실장을 만나다] 독침수거 장면 13년 만에 재현! 박명수 전 매니저 근황'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MBC '무한도전' 속 독침수거 장면으로 화제가 된 정실장은 "박명수가 던지는 걸 봤다. 보고 잡은 거다. 짜고 하진 않았다. 전진 셔틀콕 잡은 거랑 정형돈이 잡은 거, 다 박명수가 던진 거다. 희한하게 잘 던진 것 같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당시 멤버들에게 '맹꽁이형'이라 불렸던 정실장은 "지금도 유재석이 '맹꽁이형'이라고 부른다. 스태프들이랑 매니저들 많이 챙긴다. 전체 식대 나온 것도 멤버들끼리 같이 내주고 스태프들 경조사 있으면 다 챙기고. 하하는 군복무 중이었는데 결혼식 와서 축가 불러주고 박명수가 사회 봐줘서 너무 고마웠다. 하객으로 김종국, 지석진 씨도 왔다. 저보다는 박명수 씨 보고 온 거다. 박명수에게 고맙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30년 이상 인연을 이어온 박명수와는 연예인-매니저 사이가 아닌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정실장은 "제 나이가 50이 조금 넘었는데 현장 업무를 하기에는 현장에 계신 감독님들이랑 스태프들과 나이 차이가 너무 나다 보니까 불편한 나이가 된 거다. 그러면 저는 음반 쪽 매니저를 하겠다고 하고 나와서 음반 매니저를 하는데 너무 힘든 거다. 박명수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가 하늘 땅 차이가 아니라 하늘과 우주 차이"라고 털어놨다.

근황을 묻는 질문에는 "코로나로 인해서 1년 이상을 쉬었다. '내가 지금 뭐하고 있는 거지? 어떻게 해야 되지?' 해서 나쁜 생각도 했다. 아르바이트 거리를 좀 했는데 하얀 빛이 내려온 게 (현재 소속 아티스트) 김다나였다. '미스트롯2'에 나갔던 김명선, 성민지와 같이 트롯 걸그룹을 결성하자고 해서 제작을 맡게 됐다"고 답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