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세계일보

"비싼 돈 들여 불렀는데 효과 못 봐" 김현욱, 노제 인터뷰서 '무례' 논란

강민선 입력 2021. 12. 04. 11:11 수정 2021. 12. 08. 17:17

기사 도구 모음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현욱이 무례한 발언과 진행으로 비판 받고 있다.

앞서 김현욱은 지난 1일 개최된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 모델로 초대된 안무가 노제(본명 노지혜)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김현욱은 노제를 포함해 모델들의 워킹이 끝나자 객석을 향해 "유명한 분이 한 분 껴있었는데 혹시 눈치챘느냐?"고 질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 중계 화면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현욱이 무례한 발언과 진행으로 비판 받고 있다.

앞서 김현욱은 지난 1일 개최된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 모델로 초대된 안무가 노제(본명 노지혜)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김현욱은 노제를 포함해 모델들의 워킹이 끝나자 객석을 향해 “유명한 분이 한 분 껴있었는데 혹시 눈치챘느냐?”고 질문했다. 이어 “사실은 비싼 돈을 들이고 이분을 불렀는데 효과를 못 봤다. 하필 또 모자를 씌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현욱은 “왜 모자를 씌웠는지 모르겠다”며 “저런 분은 춤을 한 번 추게 했으면 좋았을텐데 아쉬움이 있다”고도 전했다.

이후 노제와 인터뷰를 진행한 김현욱은 재차 “모자를 왜 쓴 겁니까?”라며 캐물었고, 노제가 “멋있으려고 모자를 썼다”고 하자 김현욱은 “근데 모자를 쓰고 나올 때도 멋있게 나와야 되는데 이렇게(고개를 숙이는 모습을 흉내) 나와서, 첫 주자로 나왔는데 아무도 몰랐다. 노제가 나오는걸... ‘누가 노제예요?’ 눈을 부릅뜨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노제가 “춤은 많이 했는데 너무 다른 류의 쇼이다 보니까 너무 긴장해서 땅을 봤나 보다”고 말하자 김현욱은 “워킹 연습은 하신 거예요?”라고 물었다.

이에 노제가 “아니다. 오히려 연습하고 그러면 인위적일 것 같아서 제가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게 낫겠다 싶었다”고 답하자 김현욱은 노제에게 “한번 다시 걸어주세요”라고 요구하며 “이게 모델하고는 다르네. 걷는 게. 제가 걷는 거랑 비슷하네요”라고 말했다.

특히 김현욱은 노제에게 “춤도 잠깐 보여주실 수 있느냐. 그게 전공이니까. 축하하는 의미에서”라며 패션 행사에서 돌연 춤을 요청했다. 난처해 하던 노제는 결국 짧게 춤을 췄다.

이같은 소식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논란이 됐으며 누리꾼들은 김현욱의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찾아가 노제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