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김승수 "한달 밥값 1400만원 지불" 충격 (금쪽상담소)

김현정 입력 2021. 12. 03. 16:1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3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예정인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중년의 BTS 배우 김승수와 배우 이희준의 아내인 모델 이혜정의 고민이 공개된다.

첫 번째 고객으로 절대 동안으로 선역부터 악역까지 폭넓은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 김승수가 고민을 이야기한다. 조금 늦은 나이에 데뷔했음에도 롱런할 수 있었던 데는 쉼 없이 일한 것이 큰 몫을 했다고 밝히며 그 열정이 지나쳐 가끔은 스스로를 힘들게 한다고 고백한다.

25년간 대하사극 포함 약 60여 편의 작품을 소화한 것도 모자라, 얼마 전엔 짬을 내 배달 알바에도 도전했다. 잠시라도 쉬면 불안하거나 이상 반응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나를 돌보라는 몸의 신호다. 그런데도 계속 일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며 남다른 의미에 대해 집중 상담을 이어간다.

이어 방송 최초로 그는 “모임에서 계산을 하지 않으면 불편하다”는 추가 고민을 털어놓았다. 한 달에 밥값으로만 최고 1,400만 원까지 지불하고, 밥값을 내느라 집까지 걸어간 적도 있다는 것이다.


왜 사람들에게 지나치게 베풀게 되었는지, 그는 어디에서도 말하지 못했던 6살 나이에 겪은 깊은 상처까지 털어낸다. 그는 어떤 아픔을 가지고 있을지, 그를 위로할 오은영 박사의 ‘은영 매직’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두 번째 고객으로 배우 이희준의 아내이자 톱 모델 이혜정이 등장한다. 한 번 마음 먹은 건 계획적으로, 완벽하게 하고 싶은 이혜정은 갑상선 항진증으로 농구선수를 포기해야 했고, 악바리로 모델 활동을 하다 조기 폐경 직전까지 갔던 충격적인 일화를 공개한다.

결혼 후, 현모양처를 꿈꾸며 열심히 내조하는 이혜정에게 남편 이희준이 “농구부 주장처럼 살지 마”라고 말하며, 부부 상담을 받았던 후일담까지 전해 모두를 멘붕에 빠뜨렸다. 이혜정의 브레이크 없는 삶을 찬찬히 듣던 오은영 박사는 “과도하게 열심히 하는 것에도 문제가 있다”며 따끔한 조언을 했다. 오은영 박사가 바라본 이혜정을 짓누른 압박감의 원인과 죽을힘을 다해 살아야만 했던 이유는 무엇일지, 이혜정의 마음에 안식처가 돼 줄 ‘은영 매직’이 오늘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0세부터 100세까지, 사람들의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보는 멘탈 케어 프로그램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12월 3일 금요일 밤 9시 30분 채널A에서 방송한다.

사진= 채널A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