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빨강구두' 소이현, 최명길 몰아내고 로라구두 대표됐다[종합]

이혜미 입력 2021. 12. 01. 20:28

기사 도구 모음

소이현이 황동주의 도움으로 복수에 성공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희경(최명길 분)을 몰아내고 로라구두의 공동대표로 우뚝 서는 젬마(소이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이사회 결과 희경의 대표직 박탈이 결정된 가운데 로라구두의 대표로 우뚝 선 주형은 취임식에서 젬마를 소개했다.

극 말미엔 로라구두의 공동대표로 당당하게 희경 앞에 서는 젬마의 모습이 그려지며 파란을 예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소이현이 황동주의 도움으로 복수에 성공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희경(최명길 분)을 몰아내고 로라구두의 공동대표로 우뚝 서는 젬마(소이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형(황동주 분)이 젬마와의 결혼을 선언한 가운데 혁상(선우재덕 분)은 “김젬마가 당신 딸인 거 알았으면 조치를 취했어야지. 이 모든 게 당신 때문이야”라며 희경을 힐난했다. 나아가 “당신 딸이 이제 당신하고 내 며느리가 된다?”라고 덧붙이며 황당한 듯 코웃음을 쳤다.

이에 희경은 “주형이 막아야 돼야. 무슨 수를 써서라도 두 사람 갈라놔야 한다고요”라고 말했으나 혁상은 “해보시지. 당신은 충분히 할 수 있을 거야. 당신 몸으로 낳은 딸을 며느리 삼고 싶진 않을 테니까”라고 이죽거렸다.

이어 주형은 최대주주 권한으로 이사회를 소집, 대표 해임안을 상정하는 것으로 희경을 옥죄었다. 혁상의 분노에도 그는 “로라구두는 늙었어요. 새 바람이 필요합니다. 이미 이사진 절반이 제 의견에 찬성 했습니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꼭 이렇게까지 해야 했나?”란 혁상의 물음엔 “어차피 로라는 제 거였고 시간이 앞당겨진 거라 생각하세요”라고 일축했다.

상황을 전해들은 희경은 주형에게 술을 끼얹으며 “넌 절대 내 자리 못 뺏어. 아니 안 뺏겨. 로라는 내 거야”라며 분개했다.

희경은 또 “네가 상대하는 내 뒤에 누가 있는지 잘 알겠지?”라며 주형을 협박했으나 주형은 “그래봤자 한물간 노인들의 허세일 뿐이죠. 사람은 자기 이익을 좇게 돼있어요. 새어머니는 이미 지는 샌데 왜 그걸 모르시나 몰라?”라며 웃었다.

설상가상으로 이사진의 외면에 불안을 느낀 혁상에 의해 집안에 감금된 희경은 “권혁상 네가 날 배신해? 내가 누군데. 내가 로라를 어떻게 키웠는데?”라며 울부짖었다. 이에 혜빈(정유민 분)은 “엄마 왜 울어. 누가 예쁜 우리 엄마 울렸어”라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이사회 결과 희경의 대표직 박탈이 결정된 가운데 로라구두의 대표로 우뚝 선 주형은 취임식에서 젬마를 소개했다.

극 말미엔 로라구두의 공동대표로 당당하게 희경 앞에 서는 젬마의 모습이 그려지며 파란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빨강구두’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