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티브이데일리

'19세 래퍼' 빅 완, 총에 맞고 사망 [TD할리웃]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12. 01. 16:52

기사 도구 모음

19세의 젊은 래퍼 빅 완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1월 30일(현지시간) "위스콘신의 루키 래퍼 빅 완이 위슨콘신주 밀워키에서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오전 9시 5분께 근처 주택가에서 총격전이 벌어졌고 이에 휘말려 빅 완 역시 총에 맞았다는 것.

빅 완의 오랜 친구 힐다 아라예토는 "총격전이 벌어졌을 당시 빅 완은 어머니, 할머니와 함께 자택에 머물던 중이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빅 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19세의 젊은 래퍼 빅 완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1월 30일(현지시간) "위스콘신의 루키 래퍼 빅 완이 위슨콘신주 밀워키에서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번 사태를 살인 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오전 9시 5분께 근처 주택가에서 총격전이 벌어졌고 이에 휘말려 빅 완 역시 총에 맞았다는 것.

빅 완의 오랜 친구 힐다 아라예토는 "총격전이 벌어졌을 당시 빅 완은 어머니, 할머니와 함께 자택에 머물던 중이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빅 완은 지난 3월 음악 평론지 피치포크로부터 '스트릿 랩 신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래퍼'로 뽑히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빅 완 인스타그램]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