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경규 "딸 이예림 결혼, 예비 사위 직업에 쉽게 허락" ('돌싱포맨') [MD리뷰]

입력 2021. 12. 01. 06:02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이경규가 딸의 결혼을 앞두고 속마음을 밝혔다.

이경규의 딸인 배우 이예림은 12월 경남FC 소속 축구 선수 김영찬과 결혼한다.

이경규는 "딸이 곧 결혼한다. 내가 축구를 워낙 좋아해서 쉽게 결혼을 승낙했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딸의 결혼을 앞두고 속마음을 밝혔다.

30일 밤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는 이경규가 게스트로 출연해 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임원희와 만났다.

이경규의 딸인 배우 이예림은 12월 경남FC 소속 축구 선수 김영찬과 결혼한다. 이경규는 "딸이 곧 결혼한다. 내가 축구를 워낙 좋아해서 쉽게 결혼을 승낙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딸이 축구에 관심이 없어서 월드컵도 안 보는데, K리그를 다 보고 있더라. 한 팀만 계속 보기에 남자친구가 축구선수라는 걸 알게 됐다"며 "사위가 백년손님이라고 어렵긴 어렵다. 나보고 아버님이라고 하는데 미치겠다. 내가 왜 쟤 아버지지?"라고 농담을 던졌다. 그러면서도 "딸이 만나고 있는 사람인데 맘에 들고 안 들고 가 없다. 딸의 선택이니 존중해야지"라고 덧붙였다.


이경규는 딸에게 많이 의지했다며 "떠나고 나면 어떻게 살지 걱정을 많이 했다. 집사람이랑 둘이 살아야 된다. 중간에서 스펀지 같은 역할을 했던 예림이가 사라지는 거다. 내가 과연 아내와 1:1로 잘 살 수 있을까?"라고 너스레를 떨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결혼식도 걱정했다. 그는 "사람들한테 언제 제일 슬프냐고 물어보니 신랑한테 딸을 넘겨줄 때라고 하더라. 손을 놓는 그때가 짠한 거다"라며 "눈물이 나면 아파서 우는 것처럼 미끄러지겠다"라고 쑥스러운 듯 웃었다.

한편 "세상에 좋은 남자는 없다"라는 이경규는 예비 사위에 대한 질문에 "좋은 놈"이라며 "좋은 놈이길 바라. 좋은 놈이어야 되고"라고 대답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