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재명 "화난 아내에 논리적으로 대응해 많이 다퉜다" ('옥문아들')

입력 2021. 12. 01. 00:42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직업병 때문에 아내와 많이 다퉜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재명은 "우리는 논리적으로 말하는 직업을 가지고 있다. 직업병이다"라며, "아내가 화가 나서 감정을 표출하는데 그걸 논리적으로 계산하고 있다. 이건 불합리하고, 이건 옳지 않고 이러니까 더 화나지 않냐. 그래서 많이 다퉜다"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직업병 때문에 아내와 많이 다퉜다고 고백했다.

30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이재명 후보가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이재명에게 “예능 프로그램에서 두 분이 앉아서 얘길 하시는데 우리로 따지면 깐족이더라. 아내한테 조목조목 얘기하는데 이론이 워낙 받쳐주니까 막 약이 오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용만은 “두 분이 얘기하시다 보면 그런 경우가 많이 생기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재명은 “우리는 논리적으로 말하는 직업을 가지고 있다. 직업병이다”라며, “아내가 화가 나서 감정을 표출하는데 그걸 논리적으로 계산하고 있다. 이건 불합리하고, 이건 옳지 않고 이러니까 더 화나지 않냐. 그래서 많이 다퉜다”고 털어놨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