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슈가 "개인곡 없이 모두 단체곡으로 콘서트 한 이유는.." [LA콘서트]

입력 2021. 11. 30. 00: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로스앤젤레스 이승록 기자] 전 세계 최고 인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이번 콘서트를 개인 무대 없이 단체 무대로만 채운 이유를 멤버 슈가가 직접 밝혔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28일 오후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선 방탄소년단이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둘째 날 콘서트를 열었다.

2년 만의 오프라인 콘서트로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는 특히 멤버 개인 무대는 전혀 없이 모두 일곱 명 멤버들이 함께한 단체 무대로 꾸몄다는 사실이 주목 받는 대목이었다.

슈가는 앙코르 곡을 앞두고 멤버별로 밝힌 소감에서 이처럼 단체 무대로 콘서트를 채운 이유를 언급했다. "사실 저희 일곱 명한테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공연은 굉장히 큰 도전이었다"는 슈가다.

그러면서 슈가는 "저희가 나이도 들어가고 있고, 개인곡 없이 모두 단체곡으로 했던 이유는, 2년 만의 공연인데, 여러분이 온전히 저희 일곱 명한테 집중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큐시트부터 다 준비했다"며 "오늘 너무 즐거웠다"고 말하며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