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첫방 '쇼윈도' 전소민, 이성재와 불륜→송윤아와 첫만남..충격 관계의 서막 [종합]

입력 2021. 11. 29. 23:57 수정 2021. 11. 30. 00:3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쇼윈도: 여왕의 집' 송윤아, 이성재, 전소민의 충격적인 관계의 서막이 공개됐다.

29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 새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극본 한보경 박혜영 연출 강솔 박대희)이 첫 방송됐다.

이날 '쇼윈도: 여왕의 집'은 한선주(송윤아)와 신명섭(이성재)이 서로를 향해 애정 표현을 하는 행복한 부부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하지만 신명섭은 출장 가는 비행기 안에서 윤미라(전소민)와 깜짝 만남을 가졌다. 윤미라는 "짜릿하고 재밌잖아"라며 신명섭에게 키스했다.

신명섭은 명섭이 출장과 동시에 계획한 윤미라와의 이별 여행을 떠난 것이었다. 두 사람은 과거 "우리 딱 1년만 연애하자"는 약속을 했었던 것.

윤미라는 신명섭에게 "가족들 절대버리면 안 돼. 이렇게 힘들게 놔주는데 당신 행복하지 않으면 나 정말 불행할 것 같거든"이라고 애틋하게 말했다. 신명섭은 "멋있네. 우리 미라"라고 말했다. 윤미라는 "우리 둘만의 아름다운 이별 여행을 위하여"라며 건배했다.

이후 신명섭의 브랜드 론칭쇼가 진행됐다. 한 구두가 공개됐고 이에 윤미라는 깜짝 놀랐다. 자신이 디자인한 구두였기 때문.

이후 신명섭은 브랜드 론칭쇼를 찾아온 윤미라를 만나 "어땠어? 내 선물"이라며 디자인 저작권료가 입금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미라에게 귓속말로 "넌 나한테 언제나 여왕이잖아"라고 속삭였다.

이후 한선주가 나타났고, 윤미라는 자리를 떠났다. 한선주는 신명섭에게 "론칭쇼 멋졌다"고 이야기했다. 신명섭은 "아이디어는 당신이 낸 것"이라며 한선주를 치켜세웠다.

숙소로 돌아온 신명섭은 한선주에게 볼일이 있다고 말한 뒤 윤미라와 만났다. 신명섭과 윤미라는 둘만의 시간을 보냈고, 한선주는 남편이 없는 방에서 혼자 생각에 잠겼다.

한선주는 남편 신명섭의 바쁜 스케줄로 인해 혼자 여행을 다녔다. 윤미라 역시 혼자 구경 중이었다. 한선주가 탄 배에는 윤미라도 있었다. 한선주가 바람에 날린 윤미라의 모자를 주워주며 두 사람은 첫 만남을 가졌다.

이후 두 사람은 여행지에서 우연히 만났다. 윤미라는 혼자 사진을 찍고 있는 한선주에게 "사진 찍어드리겠다"고 제안했고, 한선주도 윤미라의 사진을 찍어줬다.

한선주와 윤미라는 또다시 재회했다. 윤미라는 렌터카의 기름이 떨어져 난감해하는 한선주를 도와줬다. 그렇게 두 사람은 통성명을 하며 대화를 나눴다.

한선주는 남편 출장을 따라왔다고, 윤미라는 남자친구랑 같이 왔다고 이야기했다. 한선주는 "오늘 너무 고맙다"라며 저녁 식사를 제안했다. 하지만 윤미라는 렌터카에 지갑을 놓고 와 계산을 하지 못해 윤미라가 대신 계산했다.

한선주는 "연락처를 알려달라고 했지만, 윤미라는 "여행 메이트 덕분에 재밌는 추억 만들었으니까 됐다"며 거절했다. 한선주는 그런 윤미라에게 "이 은혜 평생 간직하겠다"며 인사했다.

숙소로 돌아온 한선주는 '같이 있어주지 못해 미안해'라는 남편 신명섭의 쪽지를 발견했다. 그 시각 신명섭은 윤미라와 선상 데이트를 즐기고 있었다. 그는 윤미라에게 빨간 구두를 선물했다.

다음 날 신명섭은 "당신만이 신을 수 있는 유일한 구두"라며 윤미라가 디자인한 구두를 선물했다. 이후 신명섭과 한선주는 서울로 돌아가기 위해 공항에 도착했다. 그때 신명섭은 윤미라가 응급실에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윤미라가 음독을 시도한 뒤 정신을 잃은 것. 신명섭은 한선주에게 "혼자 올라가야겠다"며 응급실로 향했다.

정신을 차린 윤미라의 곁에는 신명섭이 있었다. 윤미라는 "당신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헤어지려고 했는데…. 헤어지는 게 맞는데…."라고 이야기했다. 신명섭은 그런 윤미라를 꽉 끌어안았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