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전미도, '슬의생' 막방 후 ♥남편과 문자 "눈물 나" (산촌생활)[종합]

노수린 입력 2021. 11. 27. 00: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전미도가 '슬기로운 의사생활' 마지막 방송에 눈물을 보였다.

26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산촌생활'에서는 99즈와 정문성이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마지막 방송을 함께 시청했다.

방송이 시작되기 전 김대명은 "울지 말자"고 말했고, 전미도는 "본인에게 하는 말이냐"고 물었다. 이윽고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시작되자 99즈와 정문성은 "옛날 영화 보는 것 같다"며 드라마에 빠져들었다.

김대명과 안은진의 키스신도 공개됐다. 드라마 속 분위기가 고조되자 99즈와 정문성은 호들갑을 떨었다. 전미도는 "맨날 맨투맨 입다가 저런 옷 입고 말하니까 멋있다"고 말했다. 유연석은 눈치를 살피고 정경호는 얼어붙는 등 각양각색 반응을 보였다.

조정석은 "소름 돋았다"고 말했고, 정경호는 "연기 잘했다. 너무 좋은데?"라고 덧붙였다. 전미도는 "멜로 장인 됐다"고 칭찬했다.

본 방송에 몰입하고 있을 때 안은진이 "케이크 배달 왔다"며 등장했다. 전미도는 "명연기 잘 봤다"고 인사하며 포옹으로 안은진을 반겼다. 김대명은 "못 오는 줄 알았다"며 "오느라 고생했다"고 안은진을 포옹했다.

마지막 방송이 끝나자 99즈는 눈물을 흘리며 서로에게 "수고했다"고 격려했다. 김대명은 눈물을 쏟았다. 조정석은 "정이 진짜 많이 들어서 아쉽다"고 말했다. 안은진은 "이걸 쓰고 울면 덜 부끄러울 것"이라며 눈 모양이 그려진 안경을 건넸다. 김대명은 울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마당으로 나온 김대명은 전미도에게 "아까는 무슨 생각으로 울었냐"고 물었다. 전미도는 "남편한테서 잘 봤다는 문자를 받았는데 눈물이 나더라"고 고백하며 "나는 내가 또 울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유연석은 전미도와 정문성에게 "'어쩌면 해피엔딩'을 보여 줄 수 있냐"고 물었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전미도와 정문성이 세 번이나 함께한 작품이다. 정문성과 전미도는 넘버 '사랑이란'을 부르며 뮤지컬 연기를 선보였다.

전미도는 드라마 촬영장으로 복귀해야 하는 상황에 미안해하며 산촌 하우스를 먼저 떠났다. 99즈와 정문성, 안은진은 아쉬운 마음으로 전미도를 배웅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