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제42회 청룡영화상] 김선영·허준호, 조연상 수상..허준호 "다시는 사고 안 치겠다"

이우주 입력 2021. 11. 26. 22:12 수정 2021. 11. 26. 22:1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제42회 청룡영화상' 김선영, 허준호가 조연상을 차지했다.

26일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KBS를 통해 생중계된 이번 '청룡영화상' 시상식 진행은 '청룡의 여신' 김혜수와 유연석이 맡았다.

이준혁, 이솜이 조연상 시상에 나선 가운데 여우조연상은 '세자매'의 김선영이 수상했다. 트로피를 받은 김선영은 "제가 여우조연상을 좀 많이 받았다. 그래서 아무 생각을 안 하고 왔다. 소리 언니 너무 감사하다. 문소리 배우가 없었으면 영화 들어갈 수 없었다. 그리고 윤주야 너무 고맙다. 저희 '세자매' 작은 영화인데 후보가 5개나 올랐다"며 감격했다. 김선영은 "저는 이 상을 안 받아도 저희 영화가 이렇게 5개 부문이나 후보에 올라서 너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정말 감사하고 많은 선후배 감독님들이 제 연기의 교과서다. 저는 늘 훔쳐보고 있다.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으로 저를 낳아주시고 사랑으로 키워주신 엄마, 아버지, 그리고 사랑하는 우리 딸 혼자서 집에서 보고 있는데 너무 사랑한다. 제가 좋은 영화에 더 출연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모가디슈'의 허준호가 '남우조연상'을 차지했다. 허준호는 자신의 수상을 '기적'이라 표현했다. 허준호는 "살다 보니까 행복한 순간들이 소중해진다. 작품하면서 행복한 순간들이 간혹 있긴 했는데 2019년에 행복한 작품을 만났다. 류승완이라는 사람의 믿음 하나로 달려갔는데 막내까지 행복하게, 그 위험한 작품을 아무도 안 다치고 행복하게 했다"고 감격했다.

허준호는 "저는 공백기가 있어서 한국 영화의 발전에 대한 경험을 벅차게 했다. '모가디슈'라는 기억에 남는 작품을 하게 돼서 감사 드린다. 오늘도 하루만 즐기겠다. 더 이상 즐기지 않고 여러분들께 좋은 모습 보여 드리고 다시는 사고 안 치는 배우 되겠다"고 소감을 마쳤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