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투데이

유아인·안은진,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출연 논의 중[공식]

한현정 입력 2021. 11. 26. 17:0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유아인 안은진이 김진민 감독 연출작 넷플릭스 새 시리즈 '종말의 바보'로 만날 전망이다.

26일 영화계에 따르면 유아인과 안은진은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주연 러브콜을 받고 현재 출연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유아인은 현재 연상호 감독의 '지옥'으로 전 세계의 시청자와 만나고 있으며, 안은지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유아인 안은진이 김진민 감독 연출작 넷플릭스 새 시리즈 '종말의 바보'로 만날 전망이다.

26일 영화계에 따르면 유아인과 안은진은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주연 러브콜을 받고 현재 출연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2023년 공개 예정인 '종말의 바보'는 이사카 고타로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소행성 충돌로 지구 종말이 예고된 상황에서 종말을 앞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유아인과 안은진은 각각 소행성 충돌로 인생의 변화를 맡게 된 남녀 주인공 역할을 제안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아인은 현재 연상호 감독의 '지옥'으로 전 세계의 시청자와 만나고 있으며, 안은지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최근 유아인의 소속사인 UAA로 이적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