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너닮사' 고현정, 김재영 집착에 오싹함 느꼈다.. 신현빈·최원영 만남에 분노[종합]

이혜미 입력 2021. 11. 25. 23:4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고현정이 김재영의 집착에 오싹함을 느꼈다.

25일 방송된 JTBC ‘너를 닮은 사람’에선 우재(김재영 분)의 폭주와 그의 폭력적인 모습을 블랙박스에 담는 희주(고현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억을 찾은 우재는 해원(신현빈 분)을 뒤로하고 희주에게 열렬한 구애를 편 터. 모든 걸 되찾겠다는 우재에 희주는 “널 진심으로 사랑했어. 최선으로 사랑했어. 가족을 외면하고 속일만큼. 그런 내가 끔찍할 만큼. 하지만 이제 끝난 관계야. 서로 바닥을 봤잖아. 이미 끝난 관계에 노력하지 마. 미련 갖지 마. 지금 네 옆에 있는 사람에게 최선을 다해. 제발”이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그러나 우재는 “멋대로 끝낸 건 누나지, 난 아니야. 난 아직 제대로 시작도 안 했어”라며 오기를 부렸다. 한술 더 떠 아내인 해원에게 이별을 고했다. 이에 해원은 “누가 뭐래도 우린 부부야. 그 길이 진흙탕이라고 할지라도 함께 가자는 서약을 한”이라며 코웃음 쳤다.

이날 형기(홍서준 분)는 이 같은 희주와 우재와의 관계를 빌미로 “두 분 사이 아직까지 돈독한 거 장모님이 아시면 곤란하겠죠? 앞으로 모든 일은 나하고 다 상의해서”라며 희주를 협박했다. 이에 희주는 “어머님이 어떻게 보시든 난 상관없어요. 호수 아빠가 내 편이니까. 어머님께서 호수 아빠하고 형님 중에 누굴 후계자로 선택하겠어요? 꿈 깨요”라고 일축했다.

형기의 분노엔 “왜요? 나도 때리게? 형님한테 뭐 하나 이길 게 없어서 비겁하게 주먹이나 쓰는 주제에. 형님이 무서워서 참고 사는 줄 알아요? 그 머리 좋은 사람이 증거 하나 없이 당하고만 살 거 같았냐고. 착각하지 마세요. 형님이 당신보다 강해. 당신처럼 욕심만 넘치는 게 아니라 아들을 지키려는 사람이니까”라고 일갈했다.

이에 형기는 우재의 사고 날, 현성(최현성 분)이 렌터카를 수리한 기록이 있다면서 감춰진 과거로 맞불을 놓았고, 둘은 몸싸움을 벌였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실족한 형기가 중상을 입고 의식을 잃었다는 것. 하필 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우재는 희주를 대신해 앰뷸런스를 불렀다. “숨길 이유가 없었어. 어차피 깨어나면 내가 같이 있었다는 거 알게 될 텐데 왜 그런 쓸데없는 거짓말을”이라는 희주의 한탄엔 “어차피 내가 밀었을 거야. 누나한테 손대는 놈, 가만 안 둬”라고 섬뜩하게 말했다.

심지어 형기가 모았던 증거를 되찾은 후에도 그는 “정희주 건드리는 놈은 내가 다 없애버릴 거야”라며 선을 넘은 집착을 보였다. 희주가 오싹함을 느꼈을 정도. 그러면서도 희주는 블랙박스의 존재를 알아차리곤 “너 나 좋아하는 거 아니야. 정신 차려!”라며 발버둥을 쳤다. 우재는 그런 희주에게 강제 입맞춤을 퍼부었다.

극 말미엔 만취한 채 정신을 잃은 현성과 함께 있는 해원에 분노를 느끼는 희주의 모습이 그려지며 파란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너를 닮은 사람’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