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공효진, 2년 사이 바뀐 얼굴? "뜯어고쳤냐" 당황 ('오늘무해')

입력 2021. 11. 25. 23:2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공효진이 돌직구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공효진은 갑오징어를 손질하는 마을 부녀회장을 만났다.

어디에서 왔냐는 질문에 공효진은 "서울에서 왔다"고 대답했다.

당황한 공효진은 "저 진짜 동백이다. '용식 씨~' 동백이 맞죠"라며 성대모사까지 선보였지만, 부녀회장은 "하나도 동백이 안 같다. 얼굴을 뜯어고쳤나"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배우 공효진이 돌직구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25일 밤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선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무해'한 하루가 또 이어졌다.

이날 공효진은 갑오징어를 손질하는 마을 부녀회장을 만났다. 어디에서 왔냐는 질문에 공효진은 "서울에서 왔다"고 대답했다.


제작진이 동백이라고 그를 소개하자 부녀회장은 "아니다. 아닌 것 같다"고 부정해 눈길을 끌었다.

당황한 공효진은 "저 진짜 동백이다. '용식 씨~' 동백이 맞죠"라며 성대모사까지 선보였지만, 부녀회장은 "하나도 동백이 안 같다. 얼굴을 뜯어고쳤나"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공효진은 "부녀회장님이 그렇게 '동백꽃 필 무렵'을 재밌게 보셨다는데 전혀 못 알아보셨다. 얼마나 나이를 많이 먹은 것인가"라며 한탄해 재미를 더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