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워맨스' 윤유선X오연수X차예련X이경민, 이미지 변신 화보[★밤TView]

여도경 기자 입력 2021. 11. 25. 22:26 수정 2021. 11. 25. 23:13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오연수와 윤유선, 차예련,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이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이미지 변신 화보를 찍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오연수, 차예련, 이경민이 윤유선을 위한 서프라이즈 화보를 준비했다.

이날 이경민과 오연수는 스타일리스트 김성일과 함께 윤유선이 화보 때 입을 옷을 골랐다.

이경민은 윤유선을 붙잡아뒀고, 그 사이 오연수와 차예련은 윤유선의 아역 시절부터 지금까지의 연기 인생을 사진전으로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연수와 윤유선, 차예련,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이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이미지 변신 화보를 찍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오연수, 차예련, 이경민이 윤유선을 위한 서프라이즈 화보를 준비했다.

이날 이경민과 오연수는 스타일리스트 김성일과 함께 윤유선이 화보 때 입을 옷을 골랐다. 오연수는 윤유선이 입을 옷을 대신 입어봤고 이경민은 오연수 몸매를 보며 "오연수 아직 살아있다"고 감탄했다.

김성일은 "이거 입고 손지창한테 가라"라고 했고 오연수는 "뭐 잘못 먹었나 할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연수는 의상을 모두 고른 후 "좋아할지는 모르겠는지 윤유선 아닌 것처럼 벗겨보고 싶었다"며 윤유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처
오연수와 차예련은 윤유선에게 밥을 먹자고 한 후 조선희 스튜디오에 데려갔다. 조선희는 화보 콘셉트를 설명하며 "하의를 안 입어야 한다"며 "어린 시절, 개구진 소녀 시절로 찍자"라고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이어 "윤유선 이미지가 부드럽고 동그랗지 않냐. 이번에 직선 느낌으로 찍어보자"라며 윤유선에게 변신을 제안했다.

네 사람은 하의실종 의상과 시니컬한 분위기의 의상으로 단체컷을 찍었고, 네 사람의 '워맨스'에 모두가 감탄했다. 단독 촬영 후 개인 촬영까지 이어졌고, 모든 촬영이 끝난 후 갑자기 오연수와 차예련, 이경민이 모여 뭔가를 작당했다.

이경민은 윤유선을 붙잡아뒀고, 그 사이 오연수와 차예련은 윤유선의 아역 시절부터 지금까지의 연기 인생을 사진전으로 만들었다. 윤유선은 세 사람의 이벤트에 감동했다.

이가령은 외가의 유일한 남자 외삼촌을 만났다. 이가령이 이모들과 대화를 할 때 누군가 "자기야. 가자"라며 들어왔다. 이가령이 "조금 앉았다 가라"라고 하자 이가령 외삼촌은 "우리 집사람 고생하니까 가야 한다"며 "가자 가자"라고 하며 다정한 면모를 뽐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