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모니카 저격한 댄서 120人, '스우파'가 공들인 탑 무너질라 [이슈&톡]

황서연 기자 입력 2021. 11. 25. 18:08

기사 도구 모음

댄서 모니카를 향한 120명이 넘는 댄서들의 집단 저격이 논란이 되고 있다.

미성숙한 댄서들의 행동이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를 통해 대중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댄스신에 제대로 찬물을 뿌렸다.

이 사태가 온라인을 통해 알려지면서, 100명이 넘는 댄서들은 모니카가 아닌 대중과 설전을 벌이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댄서 모니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댄서 모니카를 향한 120명이 넘는 댄서들의 집단 저격이 논란이 되고 있다. 미성숙한 댄서들의 행동이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를 통해 대중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댄스신에 제대로 찬물을 뿌렸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0일 방송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이었다. 이날 방송에는 Mnet '스우파' 출연진 8명이 게스트로 출연해 춤과 관련한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모니카는 "팝을 하는 모든 동작을 팝핑이라고 하는데 여기서 'G'를 빼서 팝핀(Popin)이라고 부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우스 등의 장르에 대해서도 상세한 설명을 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수 일이 지난 상황에서 댄서들이 SNS를 통해 모니카의 발언에 의문을 제기했다. 정확한 명칭은 팝핀이 아닌 '팝핑'이라며 "팝핀은 보통 댄서 닉네임에 쓰는 단어"라는 것. 또한 모니카가 설명한 하우스 장르의 정의도 다르다며 그의 설명이 비전문적이었다고 비판했다. 100명의 댄서들이 각자의 SNS를 통해 우후죽순 모니카를 저격하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고, 이는 교수 출신인 모니카의 자질 논란, 비하로까지 불거졌다.

이 사태가 온라인을 통해 알려지면서, 100명이 넘는 댄서들은 모니카가 아닌 대중과 설전을 벌이게 됐다. 모니카 한 사람을 두고 100명이 넘는 댄서들이 집단으로 사이버불링을 자행하는 모습이 충격을 자아낸 터다. 또한 이들이 문제 삼은 '팝핑'과 '팝핀'은 그저 표기법의 차이일 뿐이라는 해외 댄서들, 영어 전문가들의 답변이 속속 등장했고, 모니카를 지적했던 댄서들 중 일부도 과거 팝핑과 팝핀을 혼동해 사용한 사실이 속속들이 밝혀져 비난 여론이 거세졌다.

결국 댄서들을 향한 대중의 반감만 커졌다. 일부 댄서들은 이들의 사이버불링 행태를 지적하는 누리꾼들에게 "고소를 하겠다"며 강수를 두다가 여론이 뒤집히자 "고소를 취하하겠다"며 꼬리를 내리기까지 해 망신살이 뻗쳤다. 소위 '고인물' 중심으로 흘러가는 댄스신의 실제 분위기가 알려지게 된 상황에서, 댄서들에게 향하던 대중의 관심과 사랑이 한 순간에 흩어질 위기에 놓였다.

120명이 넘는 댄서 중 과반수가 남성 댄서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을 향한 대중의 보이콧 움직임이 시작되면서, '스우파' 열풍을 이어 가려던 Mnet 또한 난감한 상황이 됐다. '스우파'의 다음 시즌은 남성 댄서들 위주의 '스맨파'(스트릿 맨 파이터)로 꾸려질 예정이기 때문. 100명 가량의 댄서를 섭외에서 모두 걸러내거나, 불가피하게 섭외를 진행하게 된다면 추가적인 논란이 벌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스우파'가 쌓아 놓은 공든 탑이 무너질 위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