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한국일보

"1년 5개월 방황했다"..화사, 의미심장한 고백

홍혜민 입력 2021. 11. 24. 13:39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마마무 화사가 전작 '마리아' 이후 1년 5개월의 솔로 공백에 방황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이날 화사는 "1년 5개월 만에 새 싱글로 컴백하게 됐다"라며 "사실은 그 시간(공백)들을 많이 즐기질 못했다"라는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이전의 화사와 지금의 화사가 성장을 이루고 있는 시기라 많이 방황을 했던 것 같다"라며 "음악적으로 더 높게 성장하기 위해 많은 쓰라린 경험들을 했다. 고민도 길었고, 그 깊이도 깊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룹 마마무 화사가 전작 '마리아' 이후 1년 5개월의 솔로 공백에 방황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연합뉴스

그룹 마마무 화사가 전작 '마리아' 이후 1년 5개월의 솔로 공백에 방황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의미심장한 그의 고백에 담긴 이야기는 무엇일까.

화사는 24일 새 싱글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앨범에서 화사는 '길티 플레저'를 주제로 진정성을 담은 용기와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이날 화사는 "1년 5개월 만에 새 싱글로 컴백하게 됐다"라며 "사실은 그 시간(공백)들을 많이 즐기질 못했다"라는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이전의 화사와 지금의 화사가 성장을 이루고 있는 시기라 많이 방황을 했던 것 같다"라며 "음악적으로 더 높게 성장하기 위해 많은 쓰라린 경험들을 했다. 고민도 길었고, 그 깊이도 깊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화사의 고민은 새 앨범 제목인 '길티 플레저'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화사는 "'길티 플레저'는 '죄의식이 따르지만 내가 하면서 행복한 행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라며 "제가 1년 5개월 동안 많은 방황의 시간을 겪었는데, 제가 항상 음악을 하는 스타일을 봤을 때 스스로를 혹사시키면서 즐거움을 얻더라. 지금 저의 심정이 '길티 플레저'에 딱 맞겠다는 생각에 이를 주제로 삼았다"라고 설명했다.

화사의 새 타이틀 곡 '아이엠 어 빛(I'm a 빛)'은 화사가 솔로로서 처음으로 외국 프로듀서진과 협업한 곡으로, 중독성 강항 훅과 특유의 그루비한 보이스가 돋보인다.

그가 '아이엠 어 빛(B)'으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화사는 "마리아 때는 (메시지가) 조금 무거웠다. 그래서 그 무거움을 덜어내려 했다. 조금 더 유쾌한 독기를 담고 싶었다. '유쾌해진 독기'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화사의 새 싱글 '길티 플레저'는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