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서예지 복귀작 '이브의 스캔들', 오늘(21일) 첫 촬영 돌입 [단독]

박판석 입력 2021. 11. 21. 10:20 수정 2021. 11. 21. 10:25

기사 도구 모음

 김정현 가스라이팅 논란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배우 서예지의 복귀작인 '이브의 스캔들'이 오늘 촬영을 시작한다.

21일 OSEN 취재결과, tvN '이브의 스캔들' 이 오늘 첫 촬영을 시작한다.

무엇보다 서예지는 전 연인이었던 김정현과 가스라이팅 논란을 포함해 학력 위조 등 온갖 의혹에 휩싸이며 출연 예정이었던 '아일랜드'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브의 스캔들'은 2022년 상반기 방영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 DB.

[OSEN=박판석 기자] 김정현 가스라이팅 논란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배우 서예지의 복귀작인 ‘이브의 스캔들’이 오늘 촬영을 시작한다.

21일 OSEN 취재결과, tvN ‘이브의 스캔들’ 이 오늘 첫 촬영을 시작한다. 

‘이브의 스캔들’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재벌의 2조원 이혼 소송의 내막을 다루는 치정 멜로드라마이다. 이상엽, 유선, 박병은 등을 비롯해 서예지가 출연을 결정했다. 

OSEN DB.

서예지는 2조원 이혼 소송의 중심에 선 이라엘 역할을 맡는다. 이상엽은 이라엘을 사랑하는 인권변호사 서은평 역할로 열연을 펼친다. 서예지와 이상엽 이외에도 유선과 박병은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특히나 박병은은 2000년 데뷔 이후 첫 드라마 주연으로 발탁 되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서예지는 전 연인이었던 김정현과 가스라이팅 논란을 포함해 학력 위조 등 온갖 의혹에 휩싸이며 출연 예정이었던 ‘아일랜드’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브의 스캔들’은 2022년 상반기 방영될 예정이다./pps201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