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한국경제

'5인조 컴백' 몬스타엑스 "'입대' 셔누 공백 커, 더 부지런히 움직였다"

김수영 입력 2021. 11. 19. 11:57 수정 2021. 11. 19. 11:58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몬스타엑스가 군 복무 중인 셔누의 빈 자리가 크게 느껴졌지만, 그만큼 더 최선을 다해 컴백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7월 멤버 셔누가 입대하며 군백기가 시작돼 이번에 5인조로 컴백하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룹 몬스타엑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몬스타엑스가 군 복무 중인 셔누의 빈 자리가 크게 느껴졌지만, 그만큼 더 최선을 다해 컴백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몬스타엑스는 19일 오전 새 미니앨범 '노 리밋(No Limit)'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7월 멤버 셔누가 입대하며 군백기가 시작돼 이번에 5인조로 컴백하게 됐다.

이날 민혁은 "(셔누 형의) 공백이 안 느껴질 수가 없다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공백이 느껴진다. 보통 셔누 형이 '둘, 셋'을 외치고 인사를 한다. 임시로 내가 하고 있는데 그마저도 내 옷이 아니라고 느껴진다. 빨리 이 옷의 주인이 와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부분에서 공백이 많이 느껴지는데, 이걸 안 느껴지게 하려고 하기보다는, 함께하지 못하는 만큼 더 열심히 하자는 마음이다. 더 꾸미고 노력한다고 해서 공백이 채워지는 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셔누 형이 올 때까지 열심히 하면 같이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날이 올 거다"고 덧붙였다.

기현은 "셔누 형이 퍼포먼스, 보컬적으로 우리 팀에 채워주던 게 많아서 멤버들도 더 열심히 연습해서 무대에서도 조금 더 역동적으로 움직이면서 부지런히 움직이려고 했다"고 전했다.

몬스타엑스의 새 미니앨범 '노 리밋'은 미국 동부 시간 기준 0시에 맞춰, 이날 한국 시간으로 오후 2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