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단독] 이지훈 지인, 스태프에 욕설 논란..제작사 "트러블 있었지만.."

강내리 입력 2021. 11. 03. 14:09 수정 2021. 11. 03. 14:4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지훈이 드라마 촬영장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오늘(3일) YTN Star 취재 결과, 지난 2일 iHQ 새 드라마 '스폰서' 스태프 단체방에는 출연 배우와 관련한 폭로글이 올라왔다.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폭로글의 대상은 드라마 '스폰서' 주연배우 중 한 명인 이지훈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이지훈이 드라마 촬영장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오늘(3일) YTN Star 취재 결과, 지난 2일 iHQ 새 드라마 '스폰서' 스태프 단체방에는 출연 배우와 관련한 폭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글을 통해 출연배우가 촬영장에 지인과 함께 왔으며, 이 지인에게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배우라는 공인으로서 멋짐폭발. 조직폭력배인지 동네양아치님이신지는 모르겠지만, 현장에 모시고와서 협박을 하시는건 아닌 것 같네요. 다행히 저만 들은게 아니고, 필요시 증언 해준다 하시네요"라고 적었다.

이어 "배우 본인께서는 말렸다 하시는데 눈으로 '왜 날 건드렸어?' 하는 느낌이 저만 받은 게 아니고, 이 또 한 증언 해주실 분들이 많이 계신다"고 덧붙였다.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폭로글의 대상은 드라마 '스폰서' 주연배우 중 한 명인 이지훈으로 확인됐다. '스폰서'는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iHQ 새 월화드라마로, 이지훈은 극중 유명 잡지사의 능력 있는 사진기자이자 에디터인 이선우 역을 맡아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드라마 '스폰서' 제작사 iHQ 관계자는 "이지훈 배우 생일이라 친구가 찾아왔었고 현장에서 스태프랑 트러블이 있었으나 심각한 다툼은 아니라고 한다. 제작진을 통해 배우가 연락을 취하려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스폰서'는 채널 iHQ의 개국드라마로, 연출자도 교체되는 등 방송을 앞두고 준비 과정에서 잡음을 겪었다. 작품은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욕망을 채워줄 스폰서를 직접 찾아 나서는 네 남녀의 치정 로맨스를 그린다.

이지훈은 2012년 KBS 드라마 '학교 2013'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99억의 여자', '신입사관 구해령' '저녁 같이 드실래요', '달이 뜨는 강' 등에 출연했다.

[사진출처 = OSEN]

YTN star 강내리 (nrk@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