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에일리 "회사 운영 힘들때 라비가 이제 노래만 하라고..눈물 났다"(미라)

박은해 입력 2021. 11. 02. 17:38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에일리가 레이블 수장 라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에일리는 "아티스트와 경영을 두 개 다 같이 못하겠더라.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하는데 저는 플레이어로 뛰어야겠더라. 그때 라비가 '누나 이제 노래만 하고 싶은 음악 하자'고 했다.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흘렀다"고 털어놓았다.

현재 에일리는 라비가 설립한 레이블 더 라이브 소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가수 에일리가 레이블 수장 라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1월 2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에일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남창희는 "라비 씨가 만든 자체 레이블로 이적하셨는데 두 분이 원래 인연 있으셨는지?"라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에일리는 "라비와 알고 지난 시간은 오래됐다. 데뷔 시기도 비슷하고 활동하면서 예전부터 오가면서 보면 인사하는 사이였다. 어떻게 연락처가 생겼는지 혼자 회사를 운영하고 있을 때 라비도 혼자 회사를 운영하고 있었고, 서로 힘든 것을 공유하면서 제가 매일 힘들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에일리는 "아티스트와 경영을 두 개 다 같이 못하겠더라.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하는데 저는 플레이어로 뛰어야겠더라. 그때 라비가 '누나 이제 노래만 하고 싶은 음악 하자'고 했다.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흘렀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라비와 함께 한 앨범 작업에 대해 에일리는 "라비와 같이 작업하면 항상 좋다. 그냥 누나라서 좋다고 해주는 건지 다 좋다고 하는 건지 좀 걱정이 되긴 하는데 항상 너무 잘 챙겨주고 작업하는 걸 쉽게 잘 진행할 수 있게 도와줘서 늘 즐겁다"고 덧붙였다.

현재 에일리는 라비가 설립한 레이블 더 라이브 소속이다.

(사진=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보는 라디오)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