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유승민, 김선호 논란에 "무고죄도 엄하게 처벌해야" (전문)[엑's 이슈]

김현정 입력 2021. 11. 02. 15:2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배우 김선호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성범죄는 엄하게 처벌해야 하며, 똑같은 이유로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무고죄도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라며 소신을 전했다.

배우 김선호씨와 전 여자친구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서, 성별에 따른 차별이 없는 공정한 세상이 중요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배우 김선호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성별에 따른 차별이 없는 공정한 세상이 중요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 모든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로 보는 생각은 사라져야 한다'라고 적었다.

이어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성범죄는 엄하게 처벌해야 하며, 똑같은 이유로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무고죄도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라며 소신을 전했다.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는 최근 혼인 빙자, 낙태 종용 등을 폭로했다. 김선호는 소속사를 통해 사실을 인정하는 듯한 사과문을 배포했다. 이후 tvN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 취소, KBS 2TV '1박 2일'을 비롯해 영화 '2시의 데이트', '도그데이즈' 등에서 하차했다.

이후에는 반대로 김선호 전 여자친구와 관련된 폭로가 연이어 나오는 등 여전히 온라인을 달구고 있다. 김선호 측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음은 유승민이 페이스북에 올린 전문.

배우 김선호씨와 전 여자친구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서, 성별에 따른 차별이 없는 공정한 세상이 중요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습니다. 모든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로 보는 생각은 사라져야 합니다.

무죄추정의 원칙도 지켜져야 합니다.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성범죄는 엄하게 처벌해야 하며, 똑같은 이유로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무고죄도 엄하게 처벌해야 합니다.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헌법정신이 지켜져야 공정한 세상이 됩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유승민 페이스북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