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너닮사' 고현정, 신현빈·최원영 만남 알았다..김재영과 사자대면[★밤TView]

여도경 기자 입력 2021. 10. 27. 23:5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JTBC '너를 닮은 사람' 방송화면 캡처
'너를 닮은 사람'의 고현정이 신현빈과 최원영이 만났다는 것을 알았다. 이후 네 사람은 사자대면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정희주(고현정 분)가 과거 불륜 사이였던 서우재(김재영 분)를 다시 만났다.

이날 정희주는 미술관에서 서우재를 봤다. 서우재는 "안녕하세요. 잘 부탁드립니다"고 인사하며 정희주를 모르는 사람처럼 대했다.

서우재는 미술관장과 사람들에게 인사하러 갔고 구해원(신현빈 분)은 "언니를 보면 기억이 돌아올까 싶었는데 아니었네. 선배가 못 알아보면 언니도 모른 채로 있어주세요"라며 사고 후 기억을 사고 전 기억을 잃었다고 말했다.

이어 "말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나더라고요. 왜 그 먼 곳에 있었는지. 거기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선배가 빨리 기억을 찾았으면 좋겠어요. 물어보고 싶은 게 많은데 아직 대답해줄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 저도 답답해요. 기억이 멈춰서 그런가, 신기하죠? 선밴 예전 모습 그대로예요"라며 "아, 맞다. 언니도 아일랜드에 있었죠?"라고 정희주를 압박했다.

정희주는 밖에서 서우재를 발견하고 다가가 "이러는 거 재밌니? 같이 모른 척해주면 되는 거야? 그럼 아무 일도 없었던 일 되는 거야?"라고 따졌다. 서우재는 휘청거리다 정희주에 쓰러졌다. 몸을 다시 일으킨 서우재는 사과하며 정말 모르는 사람처럼 대했고, 정희주는 혼란스러워했다.

/사진=JTBC '너를 닮은 사람' 방송화면 캡처
구해원은 몸이 안 좋은 서우재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 구해원이 "선배가 여기 살고 싶어했어, 오래 전에. 기억 안 나"라고 하자 서우재는 "네가 그렇다면 그런 거겠지"라고 답했다.

구해원은 "나도 들어온지 얼마 안 돼서 짐 정리가 안 됐어. 혼자 있기 싫어서 나도 얼마 전에 들어왔거든"이라며 짐을 정리했고 서우재는 "미안해. 혼자 있게 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자신에 대한 감정이 담기 듯한 말에 구해원은 고개를 들었다.

정희주는 안현성(최원영 분) 차 네비게이션 목적지에서 정희주 집 근처 주소를 발견했다. 정희주는 그 주소에 있는 술집 주인 윤상호(김상호 분)에게 "남편이 함께 왔던 사람은요. 남편이 밖에서 혼자 술 마시는 사람이 아니라"라고 물었다. 윤상호는 "이건 제가 장사하면서 생긴 버릇인데요. 가게에서 생긴 일은 돌아서면 잊어버려요. 그게 편해"라고 말을 줄였다.

구해원과 서우재는 의사 안민서(장혜진 분)에게 진료를 받았다. 서우재는 기억을 당장 찾을 수 없다는 말에 밖으로 나갔고 구해원은 "제가 기억하는 대로 말해도 괜찮을까요? 사실이 아니라도 믿을까요?"라고 물으며 기억 조작을 암시했다.

서우재는 재활치료를 받고 나오다 구해원과 엇갈렸다. 정희주는 서우재를 집에 데려다줬고 구해원과 서우재는 집에서 만났다. 서우재가 정희주가 데려다줬다고 하자 구해원은 "내 번호 알 텐데 왜 그랬을까. 앞으로는 절대 그러지 마"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사진=JTBC '너를 닮은 사람' 방송화면 캡처
안민서는 정희주에게 "아까 병원에서 만난 내 환자, 서우재씨"라고 했다. 정희주 눈빛이 흔들리자 안민서는 "아는 사이 맞구나"라며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었다. 정희주가 "사고가 있어서 기억을 잃었다던데 나아질 수 있을까요"라고 묻자 안민서는 "글쎄. 그 사람 와이프가 필사적이라 할 수 있는 방법은 다 해볼 거야"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구해원은 서우재 기억을 조작하기 시작했다. 서우재가 "내가 정 작가님 그림을 가르쳤다며?"라고 묻자 구해원은 "언니가 그래? 아니야. 선배가 아니라 나였어. 선배는 잠깐. 할아버지가 아프셔서 내가 간병할 동안만 잠깐"이라고 답했다.

서우재가 "꽤 오래한 것처럼 말했는데"라며 의아해하자 구해원은 "언니가 선배를 마음에 들어했거든. 선배한테 계속 받고 싶어했는데 선배가 거절했잖아. 나도 졸작에 유학 준비 때문에 바빠서 선배가 했으면 했는데 선배가 언니를 많이 불편해했어"라고 거짓말했다.

구해원은 정희주가 서우재와 시간을 보내는 것에 대한 경고로 안호수(김동하 분)를 언급한 쪽지를 담은 선물을 가지고 정희주 집으로 갔다. 정희주는 구해원을 쫓아낸 후 선물을 버렸다.

구해원은 서우재와 함께 정희주 축하 파티에 갔다. 안현성은 서우재를 보고 당황했다.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는 순간이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