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홍현희 "시모와 찍은 사진, 가발 쓴 제이쓴으로 오해 받아"(컬투쇼)

서유나 입력 2021. 10. 27. 14:15

기사 도구 모음

홍현희가 최근 화제를 모은 시어머니와의 투샷 사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홍현희는 최근 화제가 된 인스타 사진을 언급했다.

"시어머니와 찍은 사진인데 가발쓴 제이쓴으로 많은 오해를 받았다"고.

홍현희는 "정말 똑같다. 데칼코마니다. 가끔은 무서울 정도. 제가 만약 2세를 갖게 돼 또 제이쓴 씨와 똑같으면 3대가 똑같은 거 아니냐"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홍현희가 최근 화제를 모은 시어머니와의 투샷 사진에 대해 이야기했다.

10월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개그우먼 홍현희가 스페셜 DJ로 함께했다.

이날 홍현희는 최근 화제가 된 인스타 사진을 언급했다. "시어머니와 찍은 사진인데 가발쓴 제이쓴으로 많은 오해를 받았다"고.

홍현희는 "정말 똑같다. 데칼코마니다. 가끔은 무서울 정도. 제가 만약 2세를 갖게 돼 또 제이쓴 씨와 똑같으면 3대가 똑같은 거 아니냐"고 말했다.

곧 공개된 사진에 김태균은 "이쓴이가 가발을 쓴 것 같다. 손도 크시고"라며 놀랐다.

홍현희는 이에 "많은 분들이 대체 누구냐고 소름끼쳐 한다. 또 (어머니가) 제게 어깨동무를 해주셨잖나. 외람된 얘기지만 어머니가 발도 크시고. 어머니가 이런 반응을 유쾌하게 즐겨하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현희는 "제이쓴 씨가 그래서 얼굴형은 아빠를 닮았어야 한다고. 저희 아버님이 얼굴형이 굉장히 이쁘시다. 그래서 명절마다 얼굴형으로 많이 싸우고 있다. (어머니와 제이쓴이) 눈매와 미간이 많이 닮았다. 저는 아빠를 닮았는데 딸은 아빠 닮고 아들은 엄마 닮는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