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텐아시아

[단독] '갯차' 스태프 엇갈리는 증언, "'정색·난색' 촬영 내내 불편"

서예진 입력 2021. 10. 27. 11:24 수정 2021. 10. 27. 11:4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선호, '갯차' 스태프 증언
"촬영장서 잦은 정색..불편"
연기 잘 안풀리면 '스태프 핑계'

[텐아시아=서예진 기자]

배우 김선호. /사진제공=tvN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의 응원 메시지가 공개된 가운데, 또 다른 스태프의 상반된 증언이 이어졌다.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이하 '갯차')의 한 스태프는 김선호를 응원하는 메시지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 26일 자신의 개인 SNS에 "홍반장 답게 빨리 일어서자. 김선호 화이팅"이라며 격려했다.
 
하지만 27일 '갯차'의 또 다른 스태프 A 씨는 텐아시아를 통해 "글쓴이는 김선호의 측근일 것"이라며 김선호를 응원하는 스태프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는 "김선호는 평소 현장에서 잦은 정색과 난색으로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며 "실제로 많은 촬영을 함께한 스태프로서 딱히 응원할 마음은 생기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한 번은 감리할머니(김영옥 분) 집에서 이상이와 밥 먹는 씬에서는 반찬에서 이물질이 나오자 그때부터 표정이 굳었다. 충분히 기분이 안 좋을 상황이긴 했지만 이후 소품팀이 밥이나 반찬을 다시 채우려고 해도 '됐다'며 정색해 모두를 당황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 이같은 분위기를 감지 했는지 상대 배역인 이상이가  '아니 왜 밥만 먹어? 반찬도 좀 먹어'라며 애드리브를 치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끝으로 "사람이 좀 싸한게 있다"며 "같은 배우들에겐 친절하고 겉으로는 늘 웃지만, 본인의 연기가 잘 안풀리면 애먼 스태프 핑계를 대며 불편한 상황을 만들곤 했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편, 김선호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대세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폭로 글로 인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작성자 B 씨는 자신을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알리며 혼인 빙자에 낙태 강요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김선호의 사과로 논란이 일단락 되는 듯 했으나 디스패치의 보도에 의해 B씨의 정체가 공개 됐으며, 유튜버 이진호가 B씨의 전 남편의 녹취록을 공개하는 등 사생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