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직접 본 것만 믿어요" '갯차' 아역배우들 김선호♥ 사진 올리며 응원

이유나 입력 2021. 10. 27. 08:55 수정 2021. 10. 27. 09: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도연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배우 김선호가 전 여친과의 사생활 논란으로 진실공방전을 벌이고 있는 와중에 최근작 '갯마을 차차차'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26일에는 '갯마을 차차차'의 아역배우들이 잇따라 김선호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며 함께 했던 현장 사진으로 응원에 나섰다.

아역배우들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직접 본 것만 믿고, 아는 것만 얘기하고..오래오래 기억하고 행복할 추억"이라는 응원 글이 이어졌다.

고도연 인스타그램

극중 마스코트 같은 활력소면서 굵직한 눈물 연기까지 어른 못지 않게 펼쳐 보인 최보라 역을 맡은 고도연과 장이준 역을 맡은 기은유는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김선호와 함께한 추억을 공개했다.

고도연 엄마는 "'갯마을 차차차' 그립다. 그리고 보고싶네요"라며 김선호의 사진과 당시 받은 싸인을 올렸다. 또한 촬영 대기 중에 김선호가 챙겨주자 수줍어 하는 딸을 찍은 사진도 게재해 웃음을 안겼다.

기은유 인스타그램

이어 기은유의 엄마는 "요즘 은유는 공진 배우님들 보고싶다고 네이버로 갯마을차차차 영상을 찾아보고 한답니다~저도 그립네요"라며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은 김선호가 촬영 현장에서 아이들에게 사인을 해주면서 하나씩 챙기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아이들과 함께 늘 촬영 현장을 지켰던 보호자들도 김선호와의 추억을 되새기는 모습이다.

김민서 인스타그램

극중 주리 역을 맡은 김민서는 같은 날 팬들이 캡쳐해준 김선호와의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에 게재하면서 "민서가 주리이고, 주리가 민서였던 그 시절♡ 직접 본 것만 믿고, 아는 것만 얘기하고..오래오래 기억하고 행복할 추억~사진 캡쳐 감사해요^^"라며 김선호에 대한 변함없는 신뢰를 드러냈다.

'갯차' 스태프 인스타그램

'갯마을 차차차' 현장 스태프들의 응원들도 이어지고 있다.

한 스태프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선호 사진을 올리고 "홍반장 답게 빨리 일어서자. 김선호 화이팅"이라고 적었다.

한편 김선호는 전 여친과의 사생활 논란에 휩싸여 배우 인생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앞서 김선호는 전 여친의 낙태 종용 혼인빙자 폭로글을 그대로 인정하며 사과했다. 하지만 이후 전 여친의 사생활 구설과 관련한 다양한 폭로가 매체와 지인들을 통해 터져나오면서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디스패치는 "전 여친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교제 뒤에 뒤늦게 밝히고 이미 여러번의 거짓말로 김선호가 힘들어 하던 상황이었다"며 "중절 수술 이후에도 김선호는 미역국을 끓여주며 간호하고 부모님에게도 소개했다"며 폭로글의 진실 왜곡을 주장했다. 이후 유튜버 이진호는 "이혼 소송 중에도 3주간 3명의 남자를 집안에 들여 외도했다"는 전 여친의 전 남편 추정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ly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