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김재원 "♥아내가 먼저 대시..아버지와 장인어른 친구" (옥문아들) [종합]

이이진 입력 2021. 10. 27. 00: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김재원이 아내와 러브스토리를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김재원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러브스토리를 언급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민경훈은 "이준이 출연료는 어떻게 하시냐"라며 질문했고, 김재원은 "저희 아버지도 제 돈을 안 건드리신다. 각자가 일해서 얻은 성과이기 때문에"라며 밝혔다.

김숙은 "이준이 통장이 따로 있는 거냐. 거기 차곡차곡 모으시는 거냐"라며 거들었고, 정형돈은 "너무 정색하시니까 의심스럽다"라며 의심했다. 결국 김재원은 "미리 썼다. 나중에 그 액수 체크해서 줄 거다. 저도 요즘 힘들어가지고"라며 털어놨다.

또 김재원은 드라마 대사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결혼을 하고 난 후부터 멜로신을 찍으면 오글거린다. 결혼 전에는 오글거리는 연애 신을 찍을 때 가능성이 열려 있지 않냐. 이제 가능성이 한없이 좁혀져 있다"라며 고백했다.

민경훈은 "대사를 인용해서 와이프에게 썼던 말이나 그런 거 있지 않냐"라며 궁금해했고, 김재원은 "와이프가 제 친구인데 편안하게 지내서 그런 건 없는 거 같다"라며 못박았다.

특히 김재원은 아내가 먼저 대시했다고 이야기했고, "저희 아버지하고 장인어른하고 초등학교, 대학교 동창이시다"라며 털어놨다.

그뿐만 아니라 김재원은 데뷔 계기에 대해 "감기 걸렸을 때마다 자주 갔던 병원이었다. 학교 다니다 재수해서 누나가 연극영화과에 원서를 넣었다. 전 연기에 관심이 없었다. 누나가 '앞으로 미디어도 많아지고 연기할 수 있는 것도 돈 벌기가 수월할 거다'라고 해서 연극영화과에 가게 됐다"라며 회상했다.

김재원은 "연기에 대해 생각해 본 적도 한 번도 없는데 들어가자마자 누나가 이비인후과 원장 선생님을 만났는데 원장 선생님이 '동생 연극영화과 들어갔어요'라고 했다. '내 친구가 여의도에서 매니지먼트 회사를 하니까 프로필 찍어서 가져와라. 소개시켜주겠다'라고 했다"라며 설명했다.

김재원은 "누나가 부랴부랴 와서 '프로필 찍자'라고 하더라. 프로필을 찍어본 적이 없었다. 아파트 베란다 보면 흰 벽 있지 않냐. 일회용 카메라로 찍어서 보냈는데 연락이 왔다"라며 털어놨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