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1일 1식 다이어트, 운동 4배 더 해도 티 안나"(랄라랜드)[종합]

김현정 입력 2021. 10. 26. 23:27 수정 2021. 10. 27. 00:47

기사 도구 모음

'랄라랜드' 김현정이 솔직한 입담과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에서는 '롱다리 미녀 가수' 김현정이 레전드 가수 겸 보컬 선생님으로 출연했다.

김현정은 "데뷔 초에 97년에 앨범이 잘 될 줄 알았는데 첫 방송이 마지막 방송이었다. 노래하고 싶은데 할 게 없더라. 그때 명창 선생님에게 노래를 배웠다"라며 판소리를 선보였다.

김현정은 이날 여전한 가창력으로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랄라랜드' 김현정이 솔직한 입담과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에서는 ‘롱다리 미녀 가수’ 김현정이 레전드 가수 겸 보컬 선생님으로 출연했다.

다영은 "연습생들이 항상 바라보는 선배님의 선배님의 선배님이지 않냐. 평소에 절대 뵐 수 없는 분인데 이렇게 뵙게 돼 영광이다"라며 인사했다.

김현정은 "우주소녀 다영씨 너무 유명하지 않냐. 신동엽 씨 닮은, 더 예뻐졌다"라며 화답했다. 이에 신동엽은 "애기 때 닮았다고 하는데 크면서 예뻐져 나와 안 닮아 속상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동엽은 "예전에는 가수 선후배끼리 다 같이 모였다. 음악 프로그램이 끝나면 1위한 사람이 나이트클럽에서 쏘고 그랬다. 거기 다 모여 있었다"라며 라떼토크를 했다. 김현정은 "옛날에는 1위를 하거나 방송을 많이 하면 쐈다"라며 동조했다.

신동엽은 "'저 사람 누군데 저렇게 키가 커?' 했는데 서장훈이 어슬렁어슬렁 거렸다"라며 서장훈 목격담을 전하기도 했다. 김현정은 "그런데 그때마다 왜 계셨냐"라며 정곡을 찔렀다. 신동엽은 "난 알음알음 갔다. 물이 좋다길래"라며 웃었다.


김현정은 녹화가 이뤄진 오후 9시는 평소라면 자고 있을 시간이라고 말했다. "새벽 4시에 본의 아니게 일어났다. 난 1일 1식을 하며 다이어트를 한다. 늦게 자니 자기 전까지 계속 먹더라. 그러면 에라이 빨리 자고 아침에 빨리 일어난다. 일어나서 유산소 운동도 한다. 옛날보다 2, 3, 4배 더 해도 티가 안 난다"라면서 "김정은 언니 보고 놀란 게 어떻게 똑같을 수 있을까 한다. 한결같다"라며 놀라워했다.

김현정의 취미는 아이돌 댄스곡 커버다. BTS와 블랙핑크, 현아 등 아이돌 댄스를 섭렵했다는 말에 멤버들은 “혹시 요즘 노래인 에스파 안무도 가능하냐”고 물었다. 이에 김현정은 자리에서 일어나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김현정은 판소리를 한 경험도 있다. 김현정은 "데뷔 초에 97년에 앨범이 잘 될 줄 알았는데 첫 방송이 마지막 방송이었다. 노래하고 싶은데 할 게 없더라. 그때 명창 선생님에게 노래를 배웠다"라며 판소리를 선보였다.

김현정은 이날 여전한 가창력으로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그때 그 시절 큰 인기를 누린 '그녀와의 이별' 댄스를 멤버들에게 직접 가르쳐주는 등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멤버들도 "레전드는 다르다", "귀가 청소되는 느낌"이라며 호응했다.

이별 노래 다수 보유자인 김현정은 "살다 보면 배신도 사랑도 이별도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정은은 이상형을 물었다. 무인도에 한 명만 데리고 간다면 누굴 데려갈 거냐는 질문에 "어릴 때부터 신동엽 오빠와 방송을 했다. 인성을 알지 않냐. 성품과 미담을 안다. 조세호 씨는 데리고 가면 똘망똘망 잘 할 것 같다. 태일은 얼마나 할 얘기가 많겠냐. 장난꾸러기일것 같다. 광희는 하나도 안 심심할 것 같다. 외모도 다 내 스타일인데 다 버려"라며 반전 답을 해 주위를 웃겼다.

사진= 채널A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