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차태현 "유희열 세속적으로 변해, 강남 사옥 매입→순수한 노래 못 만들어"(다수의수다)

황혜진 입력 2021. 10. 26. 15:5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뮤지션 유희열과 배우 차태현이 MC로 호흡한다.

10월 26일 공개된 JTBC 신규 예능 '다수의 수다' 3차 티저 영상에는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은 유희열과 차태현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생각을 가감 없이 털어놓아 앞으로 이들이 보여줄 수다 짝꿍 호흡에 기대감을 더했다.

차태현은 유희열에 대해 “연예인이 되기 전부터 토이를 좋아했다. 더 좋은 건 세속적으로 변한 것"이라며 "강남 한복판에 사옥 짓고, 이제 순수한 노래는 못 만든다”고 칭찬인 듯 칭찬 아닌 평가를 했다.

이에 질세라 유희열 역시 “차태현은 사람을 기분 좋게 하는 마력 같은 게 있는 친구. 그래서 주로 웃고 있었으면 좋겠다. 말은 안 했으면 좋겠고”라고 일갈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입’을 떠올리며 상대방의 수다 실력을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유희열은 차태현의 도톰한 윗입술을 떠올리며 “수다 지지대 역할을 한다”고 주장했고, 차태현은 유희열의 돌출입에 대해 “그 입은 말을 안 하면 나올 수 없다. 받는 돈에 비례해서 나온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해 유쾌함을 더했다. 수다에 진심인 두 사람의 수다 호흡은 첫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11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되는 ‘다수의 수다’는 매주 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고급 정보, 뜨거운 토론, 날 것 그대로의 이야기 등 한계 없는 수다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누구나 한 번쯤 궁금했지만 한 번도 들을 수 없었던 전문가들의 진짜 이야기를 공개한다.

‘다수의 수다’에는 연예계 대표 ‘수다꾼’ 유희열과 차태현이 MC로 출연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인 ‘다수’와 함께한다.

두 사람은 ‘다수’의 ‘수다’를 직관하고 자유롭게 대화하며 이들의 이야기가 단순한 정보 전달이 아닌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가 될 수 있도록 이끌 예정이다.

‘다수의 수다’는 ‘효리네 민박 1, 2’ ‘캠핑클럽’의 마건영 PD와 ‘싱어게인’의 박지예 PD가 공동 연출자로서 만들어간다.

(사진=JTBC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