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故 이치훈 모친 별세 "대답 없는 아들, 돌아오지 않는 아들 찾아 떠났다" [전문]

이우주 입력 2021. 10. 26. 08:1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BJ 고(故) 이치훈의 모친이 아들을 찾아 떠났다.

고 이치훈의 모친이 별세했다. 이치훈의 SNS에는 25일 모친과 이치훈의 생전 사진과 함께 "한 눈에 서로를 알아보고 영원히…"라는 문구가 게재됐다.

이와 함께 "매일 매일 아무리 불러도 대답 없는 아들. 아무리 찾아 다녀도 보이지 않는 아들. 현관 문을 열어보고 입고에 마중을 나가고 밤을 새며 기다려도 집으로 돌아오지 않는 아들…그 아들을 어머니가 찾아 떠나셨습니다. 기도해주세요"라며 "아들 이치훈 영가와 엄마 정은영 영가는 반드시 다시 만나 한 눈에 서로를 알아보고 행복하게 함께 하시기를"이라고 게재됐다. 이는 생전 이치훈 모친이 유언처럼 남긴 말이었다.

이치훈은 지난해 3월 19일 급성 패혈증으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18일 임파선염 소견을 받았던 이치훈은 상태가 좋아졌으나 갑작스러운 고열과 구토 증세로 보였고, 세균성 뇌염 판정을 받아 19일 숨을 거뒀다.

이후 이치훈의 SNS는 모친이 운영해왔다. 이치훈의 모친은 SNS를 통해 아들을 그리워하는 글을 남겨와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치훈은 2009년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하며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이듬해 K STAR '꽃미남 주식회사'에 출연하며 방송 활동을 이어가다 아프리카TV에서 BJ로 활동했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이치훈 SNS 전문

매일 매일

아무리 불러도 대답없는 아들

아무리 찾아다녀도 보이지 않는 아들

현관 문을 열어보고 입구에 마중을 나가고 밤을 새며 기다려도 집으로 돌아오지 않는 아들....

그 아들을 어머니가 찾아 떠나셨습니다.

기도해주세요

아들 이치훈 영가와 엄마 정은영 영가는 반드시 다시 만나 한 눈에 서로를 알아보고 행복하게 함께 하시기를 마음 다해 기도해주세요

생전에 치훈이형 어머니께서 아들을 만나러 가게되면 꼭 올려달라는 글귀를 올립니다 .

각자의 종교 안에서 마음다해 기도 부탁드립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