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텐아시아

김선호 사생활 논란 뒤에 최대 수혜자? 희대의 사기꾼 '최성봉' [TEN스타필드]

박창기 입력 2021. 10. 26. 06:5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창기의 시시비비≫
최성봉, 가짜 암 투병 의혹 제기
병원복부터 진단서까지..조작 투성이
김선호 사생활 논란에 묻힌 진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박창기의 시시비비》

맵고 자극적인 연예계 이슈를 세세하게 들여다봅니다. 구체적인 분석과 재빠른 여론 파악으로 낱낱이 파헤치겠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가 무엇이 옳고 그른지 정확하게 판단해 가려운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드립니다.

'최성봉, 손바닥으로 하늘이 가려질까'

연예계가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떠들썩하다. 여기에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의 등장으로 더욱 큰 잡음이 일고 있다. 이러한 논란에 최대 수혜자가 있다. 바로 가수 최성봉이다. 그는 연예계에 전무후무할 사건을 남겨놓고 소리소문없이 사라졌다. 가짜 암 투병 의혹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은 뒤로 한 채, 두루뭉술한 변명만 늘어놓고 잠적한 상태다.

최성봉은 지난 1월 대장암 3기를 비롯해 전립선암, 갑상선 저하증 및 갑상선암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라는 사실을 전했다. 당시 암 투병 중에도 노래에 대한 열망을 끊임없이 표출하며 '희망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하지만 실상은 '사기의 아이콘'이었다.

최성봉의 가짜 암 투병 의혹은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에 의해 드러났다. 이진호는 진단서부터 병원복까지 모든 게 조작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공개한 최성봉과의 인터뷰 녹취록은 가히 충격적이다. 암 투병 환자가 술, 담배를 즐겨한다는 것도 모자라, 후원금을 유흥주점에 사용하며 방탕한 삶을 살았다는 것이다.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논란이 거세지자, 최성봉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그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내가 다 안고 짊어지고 가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경찰과 구급대원이 출동한 모습이 포착되면서 방송은 끝났다.

여파는 상당했다. 최성봉은 최근 앨범 제작을 위해 10억 원의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했지만 취소됐다. 그가 과거에 출연했던 방송프로그램의 VOD 또한 전부 삭제됐다. 이로 인해 최성봉은 자신의 SNS 계정을 비공개 처리했다.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이런 가운데, 최성봉의 데이트 폭행 의혹이 수면 위로 떠 올라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지난 22일 방영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최성봉의 암 투병 논란이 다뤄졌다.

최성봉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B씨는 만난 지 3개월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음식이 놓여 있는 식탁을 발로 차서 다 깨뜨린다거나, 내가 겁에 질려 움츠러들면 멱살을 잡고 끌고 온다는 식의 폭행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에 최성봉은 제작진에게 죽음을 빌미 삼아 협박을 펼쳤다. 그는 "내가 정신이 온전치 않다. 인생에 지쳤다고 할까. 10년 동안 행복한 적이 없다"며 "내가 죽는 걸 원하냐. 살아있는 게 용하지 않냐. 그냥 죽게 내버려 둬라"라고 토로했다.

최성봉을 향한 가짜 암 투병 의혹이 '기정사실화'된 가운데, 그는 논란을 해결할 여지도 남겨놓지 않은 채 회피하기 급급했다. 시간이 지나면 조용히 끝날 것이라고 생각한 걸까. 직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피한다고 일이 해결되지 않는다. 잘못된 것이 있다면, 그 어떤 비판이라도 달게 받을 준비가 되어야 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