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김선호 "잘 안 풀리면? 저는 충분히 힘들어했다"..사생활 논란 터지기 직전 인터뷰 화제 [MD이슈]

입력 2021. 10. 26. 06: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선호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인터뷰가 팬들 사이 화제다.

남성지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23일 공식 홈페이지에, 11월호에 실린 김선호의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는 김선호의 불미스러운 사생활 논란 이전 진행된 일정. 논란 여파로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기념 매체 인터뷰는 전면 취소됐기에, 더욱 관심을 얻고 있다.

해당 인터뷰에서 김선호는 데뷔 13년 차 중견 배우로서, "좋아서 시작한 일이지만 잘 안 풀리는 것 같고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어떻게 버텨야 할 것 같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선호는 "버티라고 제가 감히 누군가에게 얘기할 순 없지만, 저는 충분히 힘들어했다. 감내하고 그만큼 즐겼다"라고 답했다.

이어 "힘들었을 때 5시간을 걸었다. 3시간씩 4시간씩 괴로워하면서. 저는 혼자 힘들어하고 대본을 보고 왜 안 됐지 찾아본다. 지금 생각해 보니 뜨거웠던 시절이다. 그 순간을 잘 간직하고 잘 아파하고 현명하게 견뎌야지, '나는 아프지 않아, 나는 안 돼' 그렇게 자신을 숨기면 안 된다. 냉정하게 아픔과 부족함을 직시해야 한다. 돈이 없어서 힘들면 돈이 없다는 것과 내가 힘들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럼 할 수 있는 최선은 무엇인지 찾아야 한다. 시간은 흐를 거고, 좋을 때도 있을 거다. 나쁠 때만 있는 건 아니니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스타트업' 한지평에 이어 '갯마을 차차차' 홍두식까지 선한 역할로 사랑을 받은 소감에 대해 "기분 좋은 적은 있지만 부담되거나 거만해진 적은 없다"라고 얘기했다.

김선호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김선호는 전 연인 A 씨와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다"라고 인정, 사과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