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놀토' 태연, 윤계상도 놀란 찐 팬심 "내가 전주 계상부인"

김은정 입력 2021. 10. 23. 19:50

기사 도구 모음

태연이 윤계상에게 찐 팬심을 전했다.

이날 태연은 자신이 '전주 계상부인'이라며 윤계상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태연의 팬심에 윤계상은 "진짜예요?"라며 놀라워 했고, 둘이 얘기 해보라는 주변의 부추김에 태연은 "뭘 얘기해요"라며 부끄러워 하는 모습으로 찐팬 면모를 드러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윤계상의 팬이었다고 밝힌 태연은 "명찰도 사고, 잡지 스크랩도 하고, 온통 다 하늘색으로 치장했었다"고 회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태연이 윤계상에게 찐 팬심을 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배우 윤계상과 고아성이 출연했다.

이날 태연은 자신이 '전주 계상부인'이라며 윤계상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옆 대기실인 박나래는 "지오디(god) 팬이 온 줄 알았다. 노래 들으면서 응원법을 계속 하더라"고 증언했다.

태연의 팬심에 윤계상은 "진짜예요?"라며 놀라워 했고, 둘이 얘기 해보라는 주변의 부추김에 태연은 "뭘 얘기해요"라며 부끄러워 하는 모습으로 찐팬 면모를 드러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윤계상의 팬이었다고 밝힌 태연은 "명찰도 사고, 잡지 스크랩도 하고, 온통 다 하늘색으로 치장했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윤계상은 "소녀시대가 군시절 데뷔했다. 저도 '태연남편'이었다"고 말해 태연은 물론 팬지 제작진까지 비명을 지르게 했다. 태연은 '한 번만 더'라며 재차 윤계상의 목소리로 '태연남편' 소리를 듣고 기립해 충만한 덕심을 드러냈다.

"선배님 파이팅"이라며 윤계상에게 깜찍 애교를 보낸 태연은 뒤늦게 "아성 씨도 너무 팬"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키는 "너무 늦었어", 넉살은 "애프터 파티가 너무 조촐한 거 아니냐"고 놀려 폭소케 했다.

고아성은 "붐이 함부로 대해 줬으면 좋겠다"면서 강한 팬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방송을 보며 놀림을 받아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는 것. 도레미들이 놀란 가운데 신동엽은 "예전에 김구라한테 욕해달라는 사람 있었다"면서 고아성의 마음을 이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