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지헤중' 송혜교♥장기용, 마주보기만 해도 웃음..현실 설렘 연애

강민경 기자 입력 2021. 10. 23. 10:23

기사 도구 모음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통해 송혜교와 장기용이 그리는 현실 연애가 시작된다.

'지헤중' 2차 티저는 사랑에 빠질 송혜교와 장기용의 감정선을 몰입도 있게 담아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순식간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극 중 송혜교와 장기용이 어떤 판타지도 아닌 현실적인 보통의 연애를 그려갈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제공=SBS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통해 송혜교와 장기용이 그리는 현실 연애가 시작된다.

23일 SBS 새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삼화네트웍스·UAA/이하 '지헤중') 두 번째 티저가 공개됐다. '지헤중'은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달고 짜고 맵고 쓴 이별 액츄얼리이다. 송헤교(하영은 역)와 장기용(윤재국 역)의 역대급 멜로 케미스트리를 예고한 작품.

극의 주요 무대가 되는 화려한 패션 업계, 그 안에서 펼쳐지는 30대 주인공 송혜교와 장기용의 일과 사랑 등이 현실적으로 그려져 흥미를 높인다. 보기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두 주인공의 눈부신 어울림도 감탄을 자아낸다.

'지헤중' 2차 티저는 빗속 자동차 사고로 시작된다. 이어 현실에 치열하게 부딪히는 주인공 송혜교가 등장한다. 그녀는 "안 괜찮아. 지난 10년 종일 뛰어다녔고 내가 할 수 있는 최선 다 쏟아부었어"라고 외친다. 금방이라도 눈물이 뚝 떨어질 듯 그렁그렁한 눈빛, 떨리는 목소리를 통해 '지헤중' 속 송혜교가 얼마나 열심히 하루하루를 살아왔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어 그녀가 이렇게 삶에 부딪힐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암시된다. "사랑으로 모든 걸 잃어봤다. 다신 그러지 않겠다 했다'라는 내레이션을 통해. 그러나 이 같은 송혜교의 다짐을 무너뜨릴 한 남자가 나타난다. 자신을 포토그래퍼라고 소개하는 장기용이다. 장기용은 우연처럼, 운명처럼 등장해 송혜교의 마음을 흔든다.

"막연하게 안 될 거라고 생각했다. 평범한 보통의 연애를 할 수 없을 거라고"라던 송혜교는 자신을 보며 활짝 웃는 장기용에게 "왜 그렇게 웃어요?"라고 묻는다. 이에 장기용은 들뜬 목소리로 "좋아서. 네가 불러줘서"라고 답한다. 이어 드디어 마주한 두 사람은 서로에게 밝게 미소 짓는다.

이때 "안될 거라고 생각했던 평범한 보통의 연애가 왔다"라는 송혜교의 내레이션이 한 번 더 들려온다. 두 사람 사이의 보통의 사랑이 시작됐음을, 이 보통의 연애가 현실에 부딪히며 살아가는 두 사람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었음을 알 수 있다.

'지헤중' 2차 티저는 사랑에 빠질 송혜교와 장기용의 감정선을 몰입도 있게 담아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순식간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또한 처음으로 본격적인 드라마 스토리를 보여주며 극의 주요 무대가 되는 패션 업계의 화려함도 부각했다. 무엇보다 극 중 송혜교와 장기용이 어떤 판타지도 아닌 현실적인 보통의 연애를 그려갈 전망이다.

한편 '지헤중'은 '원더우먼' 후속으로 오는 11월 12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