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신사와 아가씨' 차가워진 안우연-애절한 윤진이 '극과 극 분위기'[오늘TV]

이민지 입력 2021. 10. 23. 08:12

기사 도구 모음

안우연과 윤진이가 극과 극 분위기를 풍겼다.

10월 23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 9회에서는 윤진이(이세련 역)가 안우연(박대범 역)을 찾아간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박대범을 그리워하는 이세련이 그를 찾아온다. 무거운 분위기 속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 이세련을 눈물짓게 한 박대범의 말은 무엇일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안우연과 윤진이가 극과 극 분위기를 풍겼다.

10월 23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 9회에서는 윤진이(이세련 역)가 안우연(박대범 역)을 찾아간다.

앞서 박대범(안우연 분)의 가족관계를 들은 이세련(윤진이 분)은 그가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고 오해, 그에게 헤어지자고 통보하며 결국 ‘대세 커플’이 이별을 맞았다. 하지만 이세련은 박대범을 잊지 못하며 괴로워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23일 공개된 스틸에는 차가운 분위기를 풍기는 박대범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자신을 찾아온 이세련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으며 무심한 태도를 보인다고. 반면 이세련은 간절한 눈빛으로 박대범을 바라보며 무엇인가를 호소하는 듯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이세련이 두 팔을 벌려 박대범의 앞을 가로막고 서 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과연 그녀가 그를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이 만나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특히 박대범과 이세련은 서로 다른 반응을 보이는 것은 물론, 급기야 그녀는 처음 보는 그의 냉담한 말과 행동에 눈물까지 보인다는 후문이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박대범을 그리워하는 이세련이 그를 찾아온다. 무거운 분위기 속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 이세련을 눈물짓게 한 박대범의 말은 무엇일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23일 오후 7시 55분 방송. (사진=지앤지프로덕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