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텐아시아

'원더우먼' 이하늬 가짜 정체 들켰다..진서연, 남동생 죽였나 [종합]

우빈 입력 2021. 10. 23. 07:5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하늬, 이상윤이 진실에 가까워졌고 진서연의 추악한 민낯이 벗겨지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가 아버지 강명국(정인기 분)이 14년 전 방화사건의 진범이 아니라는 사실에 이어, 한주그룹에게 돈을 받고 거짓 자수했던 충격적 진실을 듣고 눈물을 흘럈다. 

이날 조연주와 한승욱(이상윤 분)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본격적으로 연애를 시작했다. 

두 사람이 행복을 즐기는 사이 한성혜(진서연 분)는 조연주가 강미나(이하늬)가 아니라는 확실한 증거를 얻기 위해 강미나의 고모 강은화(황영희 분)에게 친자 검사를 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성혜는 조연주 방에 몰래 들어가 친자 검사에 필요한 머리카락을 확보하기 위해 빗에 손을 댔다. 순간 조연주가 들어서자, 한성혜는 변명을 늘어놔 조연주의 의심을 샀고, 이때 등장한 한성운(송원석 분)마저 조연주 편을 들자 한성혜는 조연주의 어깨를 툭 치고는 방을 나섰다.

한성운은 "오늘도 승욱이형 만나고 왔나? 괜찮아. 당신이 무슨 짓을 하던 누구건 이혼할 생각 전혀 없으니까. 당신 강미나 아니잖아"라고 말해 조연주를 당황케 했던 터. 조연주 이내 "내가 강미나가 아니라는 걸 밝히면 당신 그 자리에서 바로 날아가겠네?"라며 "이제부터 날 위해서가 아니라 당신 위해서 입 다물고 날 보호해. 그 자리 지키려면"이라고 경고했다. 


이 모든 대화를 한성혜가 듣고 있었다. 한성혜는 조연주 방에 머리카락을 들고 나오려는 목적이 아니라 도청기를 심어놓는 것이 목적이었다. 한성혜는 조연주의 어깨를 치는 척하며 머리카락을 가져갔고 자신의 방에서 한성운과 조연주의 대화를 도청하곤 조연주가 '가짜 강미나'라는 것에 확신했다.


한성운은 한주호텔 공동대표가 된 후 첫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한성혜는 한성운을 찾아가 "넌 마약사범이 될 거야. 내가 주던 약 있지? 그걸 먹으면 머리카락에서 마약이 검출돼"라고 했다. 이어 "네가 나와 기싸움할 동안 난 임원들의 처우를 올려줬다"며 웃었다.

한성혜는 "넌 일부러 망나니처럼 살았어"라며 죽은 형 성찬을 언급했다. 한성혜는 "넌 성찬이처럼 되고 싶지 않았을 뿐이었잖아?"라며 "말해. 강미나에 대해 아는 거 전부. 그 여자 누구야?"라고 현박했다. 

강미나(이하늬 분)를 죽이려했지만 조연주를 차로 쳤던 장석호(하수호 분)는 의식을 찾았다. 조연주와 한승욱의 추궁에도 거짓말로 일관하던 그는 한성혜의 수하 정도우(김봉만 분)에게 죽임당할 뻔하자 모든 것을 실토했다. 


장석호는 돈을 받고 강미나에게 차로 치라는 사주를 받았다면서14년 전 한주 공장 화재 사건 때도 가짜로 증언해주는 대가로 한주그룹에게 돈을 받은 적 있다고 밝혀 조연주와 한승욱을 충격케 했다. 조연주의 아버지 강명국 역시 방화사건의 범인이 아니었고, 오히려 불이 나자 방방 마다 돌아다니며 사람들을 깨워 전부 대피시켰다는 것. 강명국이 돈을 받고 범인이 됐다는 사실에 조연주는 큰 충격을 받았다. 

조연주와 한승욱은 교도소로 향했다. 강명국은 "네 잘못이 아니야. 내가 불을 질렀다고 말하는 대신 돈을 받았어"라며 한주그룹과의 커넥션이 있었다는 말을 덧붙였다. 이에 조연주는 "혹시 내가 먹고 쓰고 공부한 그 돈, 한주 돈이에요?"라고 물으며 눈물을 보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