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그 사람은 가짜" 진서연, 이하늬 정체 알았다.. 긴장감↑ ('원더우먼') [어저께TV]

박근희 입력 2021. 10. 23. 06:58 수정 2021. 10. 23. 07:02

기사 도구 모음

'원 더 우먼' 진서연이 이하늬의 정체를 알게 됐다.

22일 전파를 탄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 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와 한성혜(진서연 분)가 날을 세웠다.

조연주는 한성혜를 보고 왜 여기에 들어와 있냐고 물었고, 한성혜는 "청소 상태가 안 좋아서 확인하러 왔어"라고 핑계를 댔다.

조연주와 한성혜의 대립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끌어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근희 기자] '원 더 우먼' 진서연이 이하늬의 정체를 알게 됐다.

22일 전파를 탄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 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와 한성혜(진서연 분)가 날을 세웠다. 

조연주는 시아버지인 한영식 (전국환 분)에게 “이번 합병으로 아버님하고 한 배를 탔는데 양쪽으로 검사 줄 대는 거 너무 인력 낭비 아닌가요? 저랑 같이 공유하시죠”라고 말했다.

한영식은 “검사 그놈들 물갈이 한 번 해야되긴 했는데”라며 동의했고, 이를 들은 조연주는 “검사 그놈들이 회의하고 나갈 때 의자 집어 놓고 가는 놈이 한 놈도 없다”라고 말하며 이를 갈았다.

찌라시 소식을 듣고 조연주가 가짜 강미나임을 의심한 한성혜는 조연주의 방에 몰래 들어왔다. 조연주는 한성혜를 보고 왜 여기에 들어와 있냐고 물었고, 한성혜는 “청소 상태가 안 좋아서 확인하러 왔어”라고 핑계를 댔다. 조연주는 “그걸 저더러 믿으라고요?”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성혜는 “나한테 왜이렇게 까칠해?”라고 말했고, 조연주는 “관계는 상호적인거라”라고 받아쳤다. 그 순간 조연주의 남편 한성운(송원석 분)이 들어와 무슨 일인지 물었다. 조연주는 “주인도 없는 방에 형님이 들어와 있네”라며 날카롭게 말했다.

한성혜는 “둘 다 왜 이래?”라고 말했고, 한성운은 “앞으로 이 사람한테 할 말있으면 나한테 직접해”라고 답했다. 한성혜는 “우리 집 남자들 취향이 올케야? 남자 둘을 좌지우지 하는 비결이 뭐야”라고 날을 세웠다.

조연주는 “예전엔 형님처럼 그냥 회장 딸이었고 지금은 회장이니까요. 그게 제 비결이에요”라고 웃으며 받아 쳤다.

며칠 뒤 한성혜는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한성운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성운 없이 회의를 시작하자는 말에 “공동대표 되고 나서 첫 회의인데 그럴 순 없죠. 조금 더 기다려보죠”라고 말했다. 

한성혜는 조연주의 방에 도청장치를 설치해 조연주와 한성운의 대화를 듣고 조연주가 강미나가 아님을 확신했다. 조연주와 한성혜의 대립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끌어올렸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원 더 우먼'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