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혼' 정영주, 子 고민 "학부모들이 전학 권유..무릎 꿇었다" (금쪽상담소)

최희재 입력 2021. 10. 23. 04: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뮤지컬 배우 정영주가 말 못할 고민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뮤지컬 배우 정영주가 출연해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정영주는 이혼 후 20살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고 전했다. 정영주는 어릴 때부터 폭력성을 띄고 분노 조절을 하지 못 했던 아들과 소통이 어려워 나오게 됐다고 고백했다.


정형돈이 아들의 학창 시절에 대해 묻자 정영주는 "눈에 띄는 행동을 보였다. 초등학교 1학년 때 학부모 참관수업을 하지 않나. 제 아들은 앉아있지를 않으니까 자리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학부모들이 학기 초에 저를 불러서 엄마들이 저보고 전학을 권하시더라. 학교 다닌지 3개월이 안 됐을 때다"라고 덧붙여 충격을 자아냈다.

정영주는 "(학부모들이) '정상이 아니라면서요? 그런 아이들 다니는 학교가 있는데 알아보라'고 하더라. 그래서 제가 그런 아이들이 어떤 아이들이냐고 물었다. 제가 무릎 꿇고 못 간다고 버텼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